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종로구, 대한민국 도시대상 7년 연속 수상

최종수정 2020.10.26 18:30 기사입력 2020.10.26 18:30

댓글쓰기

종로구, 대한민국 도시대상 7년 연속 수상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 종로구(구청장 김영종)가 26일 열린 '2020 대한민국 도시대상' 시상식에서 국토교통부장관상을 수상하는 쾌거를 거두었다.


국토교통부가 주관하는 ‘대한민국 도시대상’은 전국 기초지방자치단체를 대상으로 도시의 지속가능성과 생활 인프라 수준 등을 평가해 시상하는 권위 있는 상이다.

이를 위해 각 분야 전문가들이 ▲도시사회 ▲도시경제 ▲도시환경 ▲지원체계 등 총 4개 부문에 대한 평가를 진행하고 우수 지자체를 선정하게 됐다.


종로구의 경우 전 부문에서 골고루 우수한 평가를 받았다. 그중에서도 소외된 쪽방지역 주민 삶의 질을 높인 ‘돈의동 새뜰마을 프로젝트’ 추진, 한국 전통문화를 대표하는 한옥의 가치를 널리 알리고 한옥 보급에 기여한 ‘한옥철거자재 재활용은행’ 운영, 지역주민과 아동을 위한 신개념 놀이공간 ‘창신동 산마루놀이터’ 조성 등으로 좋은 평가를 받았다.


종로구의 이번 수상은 2014년을 시작으로 전국 지방자치단체 중에선 유일하게 7년 연속 수상이라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구는 지난해 도시대상에선 대통령상을 수상한 바 있다. 서울 도심에 위치해 거주인구 대비 유동인구가 50배 정도 많아 자체적인 정책을 꾸려나가기에 어려운 상황임에도 불구, 우리 전통 문화를 지키고 사회적 약자를 위한 다양한 정책을 펼쳐 우수한 성적을 거둘 수 있었다.


김영종 종로구청장은 “7년 연속으로 대한민국 도시대상 평가에서 좋은 성과를 거두게 돼 매우 기쁘고 영광스럽게 생각한다”면서 “앞으로도 사람을 먼저 생각하는 따뜻한 사람 중심의 지역사회를 조성, 현재와 미래 세대 모두가 살고 싶은 지속가능도시로 나아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