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트럼프 "미국 공무원, 북한ㆍ중국보다 다루기 힘들어"

최종수정 2020.10.25 08:59 기사입력 2020.10.25 08:59

댓글쓰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이미지출처=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최동현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북한·중국보다 자국의 공무원 조직이 더 다루기 힘들다는 의견을 피력한 것으로 알려졌다.


워싱턴포스트(WP)는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 22일(현지시간) 테네시주에서 열린 정치자금 모금행사에서 이같이 말했다고 참석자를 인용해 23일 보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누군가 자신에게 다루기 가장 힘든 나라가 어디냐고 하면서 러시아, 중국, 북한인지 물었다고 언급한 뒤 "가장 힘든 곳은 미국이다. 이것은 사실이다. 이 사람들은 신물이 난다"고 미국 공무원을 비판했다. 그는 "이전 행정부 사람들이 많이 있고 그들은 공무원이다. 나는 일부를 해고했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자신의 '우크라이나 스캔들'로 인한 의회의 탄핵 심판 때 불리한 증언을 한 일부 공무원에 대해서도 강한 불만을 표시하기도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동안 행정부 내 '딥 스테이트'(deep state)가 있다면서 일부 공직자들에 대한 불만을 강하게 표현했다. 딥 스테이트는 국가 정책ㆍ정치를 왜곡하려고 막후에서 나쁜 영향력을 행사하는 숨은 기득권을 뜻한다.


트럼프 대통령의 이 같은 발언은 연방기관에 근무하는 공직자들의 채용과 해고를 보다 유연하게 하는 행정명령에 서명한 하루 뒤에 나온 것이라고 WP는 전했다.

이 행정명령은 각 연방기관이 직위 중 일부를 'F 목록(Schedule F)'으로 재분류해 지원자들을 선발할 때 직업윤리, 판단력 등 핵심 자질을 기관 재량으로 평가할 수 있도록 하는 게 골자다.




최동현 기자 nell@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