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표현의 자유 폭파시켰다"…보수단체, 드라이브스루 집회 금지에 '반발'

최종수정 2020.09.30 18:19 기사입력 2020.09.30 17:46

댓글쓰기

추석 연휴 첫날인 30일 서울 종로구 광화문광장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 관련 '도심 내 집회 금지' 안내판이 설치돼 있다.[사진출처=아시아경제]

추석 연휴 첫날인 30일 서울 종로구 광화문광장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 관련 '도심 내 집회 금지' 안내판이 설치돼 있다.[사진출처=아시아경제]


[아시아경제 나한아 기자] 정부는 개천절에 도심 집회가 열릴 경우 신속히 해산절차를 진행하는 등 불법행위에 엄정 대응할 예정이라고 밝힌 가운데, 보수 성향 단체들이 "행정법원이 표현의 자유를 폭파시키는 최악의 결정을 내렸다"고 반발하며 '1인시위'라도 할 것이라고 밝혔다.


새로운 한국을 위한 국민운동(새한국)은 30일, 30여 개의 보수 성향 단체들과 서울 여의도 국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우리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노력하고 협력하고자 하지만, 그렇다고 이 땅이 거짓·범죄·독재·무책임의 나라가 되는 것은 절대 방치할 수 없다"라며 "모든 집회의 자유를 몰수당한 지금, 양심의 목소리를 낼 수 있는 최후의 방법은 1인 시위와 1인 차량 시위뿐"이라고 호소했다.

또 새한국측은 "차량 시위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아무 상관이 없다"라며 "문재인 정권의 탄압이 국민을 경악시키고 있다"라고 주장했다.


앞서 새한국 측은 10월3일 오후 1~5시 동안 서울 종로구와 중구를 통하여 200대가 행진하겠다고 신고했으나, 경찰은 지난 24일 집회 금지 통고를 했다.


이후 새한국 측이 경찰을 상대로 낸 집회 금지 처분 집행정지 신청을 했지만, 법원은 이를 기각했다.

경찰은 지난 8·15 집회로 인해 코로나19가 대유행했던 사례를 근거 삼으면서 대규모 집회를 원천 차단하겠다고 밝혔다.


경찰은 시민 안전을 최선으로 두고 개천절 집회와 관련한 불법행위에 대해 무관용 원칙을 내세워 어떠한 변형도 허용치 않겠다며 가용 병력과 장비를 최대한 동원하겠다는 입장을 보인다.


한편, 서울지방경찰청에 따르면 경찰은 전날 29일 정오 기준 개천절 당일 서울 집회 신고건 1천316건 가운데 172건에 금지를 통고했다.




나한아 인턴기자 skgksdk9115@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