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정치

|

"방귀 뀐 X이 성낸다", "술은 마셨지만 음주운전은 아니다"…'추미애 무혐의' 놓고 비난 폭주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방귀 뀐 X이 성낸다", "술은 마셨지만 음주운전은 아니다"…'추미애 무혐의' 놓고 비난 폭주

최종수정 2020.09.30 16:33 기사입력 2020.09.30 16:33

댓글쓰기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29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에 참석하기 위해 도착해 이동하는 모습[사진출처=아시아경제]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29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에 참석하기 위해 도착해 이동하는 모습[사진출처=아시아경제]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나한아 기자] 검찰이 '추 장관 아들 의혹'에 대해 무혐의 처분을 한 가운데, 국민의힘 의원들이 '추 장관의 거짓말'과 '검찰 수사결과'를 향해 비난을 쏟고 있다.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은 30일 자신의 페이스북 올린 글을 통해 추 장관의 "정쟁을 도구 삼은 무책임한 세력은 엄중한 책임을 져야 한다"라는 말에 "국민 앞에서 눈 하나 깜짝 않고 거짓말을 한 것 부터 엄중한 책임을 져야 할 것이다"라고 강하게 반박했다.

장 의원은 "추 장관이 자신의 거짓말이 탄로 나자, 사과는 커녕 국민과 언론을 향해 겁박까지 한다"라며 "방귀 뀐 X이 성낸다는 말이 있다"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추 장관이 했던 거짓말에 대해 합당한 사과가 없을 시, 국민과 함께 후속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맞대응했다.


최형두 국민의힘 원내대변인은 이날 구두 논평에서 "추 장관이 카카오톡으로 보좌관에게 아들 부대 장교의 연락처를 보낸 것이 검찰 발표로도 드러났다"라며 "추석날 국민들을 열 받게 하지 말라"고 비판했다.

최 원내대변인은 "'술은 마셨지만, 음주운전은 아니다'라는 것과 똑같은 검찰 수사 결과를 국민 누가 믿겠느냐?" 라고 지적했다.


이날 그는 검찰에 재수사를 요구할 것이고 만약 재수사가 제대로 이행되지 않을 시 특별검사를 추진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나한아 인턴기자 skgksdk9115@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