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국민의힘, 추석 앞두고 긴급 의원총회…추미애 무혐의·北 대응 규탄

최종수정 2020.09.29 09:56 기사입력 2020.09.29 09:55

댓글쓰기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29일 국회에서 화상 의원총회를 주재하고 있다./윤동주 기자 doso7@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29일 국회에서 화상 의원총회를 주재하고 있다./윤동주 기자 doso7@


[아시아경제 이지은 기자, 임춘한 기자] 국민의힘은 추석 명절을 하루 앞둔 29일 긴급 의원총회를 열고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아들 휴가 연장 의혹이 무혐의 처리된 것을 규탄했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화상으로 열린 의원총회에서 "서울 동부지검에서 추 장관 아들의 군 이탈 의혹과 관련해 모두 무혐의 처리하는 무도한 일을 저질렀다"며 "공무원 피살사건으로 국민 관심이 고조되고 추석 연휴가 시작돼 언론들이 조금 조용한 틈을 타 일으킨 사건을 성토하고 향후 대책을 논의하기 위해 화상 의원총회를 열게 됐다"고 밝혔다.


주 원내대표는 "휴가 명령서가 없는 것이 분명하고, 구두로도 누가 휴가명령을 내렸는지 밝혀지지 않았음에도 무혐의 처리됐다"며 "자기들도 무안하고 자신이 없었는지 수사검사가 누구라고 밝히지 않고 슬그머니 카카오톡에 올려 발표하고, 질문도 받지 않았다"고 비판했다.


조수진 의원도 "추석 연휴 직전 면죄부를 주고 끝냈다"며 "서울동부지검이 '추석 연휴 전 수사 결과를 발표해야 된다'는 청와대와 여권 기류를 감안한 듯"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아무런 사전 예고 없이 오후 3시쯤 관련자 전원을 무혐의하고, 공식 기자회견이나 일문 일답도 없었다"며 "추 장관의 국회 발언이 거짓말로 확인됐는데도 관련자 전원을 무혐의로 했다"고 강조했다.


그는 "검찰의 수사결과 발표는 추 장관과 정경두 국방부 장관의 발언을 합리화하는 수사 결과"라며 "수사 가이드라인을 그대로 받아 적었다고 압축할 수 있다"고 비판했다.

전주혜 의원은 "총체적인 수사 부실이고 결론 또한 끼워 맞춘 수사"라며 "추 장관 아들 서일병의 진술의 신빙성을 두고 아무런 객관적 자료가 없음에도 무리한 결론을 냈다는 말씀을 드리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다.


그는 "추 장관은 대정부질문과 국회에서 여러 차례 '본인은 아들의 휴가와 관련해서 관여한 바 없다', '보좌관이 군부대에 전화한 사실을 모른다', '보좌관에 전화를 시킨 바 없다'고 말했다"며 "한 차례도 아니고 여러 차례 이뤄진 거짓말에 대해 추 장관이 책임을 져야 하고, 이 부분에 대해 강력히 책임을 질 것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유상범 의원은 "김도읍 의원과 상의해 오늘이라도 동부지검에 가서 불기소 이유서를 바로 발부받아 실제 어떤 사유로 불기소했는지를 파악하고 항고 여부를 결정할 것"이라며 "서 일병이 복귀한 시점의 확인서류가 오지 않았는데, 동부지검에서도 이 부분에 대해 눈을 감은 것이다. 이 부분도 항고를 하거나 적극 의혹제기를 할 예정"이라고 강조했다.


국민의힘 북한의 우리 국민 살해 만행 진상조사 TF가 29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합동참모본부 방문조사 결과를 브리핑하고 있다./윤동주 기자 doso7@

국민의힘 북한의 우리 국민 살해 만행 진상조사 TF가 29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합동참모본부 방문조사 결과를 브리핑하고 있다./윤동주 기자 doso7@



이날 국민의힘 '북한의 우리 국민 살해 만행 진상조사 태스크포스(TF)'도 기자회견을 통해 청와대의 연평도 피격사건 관련 대응을 규탄했다. TF는 "청와대 위기 상황실은 정보공유 시스템을 공조하고 있으면서도, 살해될 때까지 청와대가 단 한마디도 지시한 내용이 없었다"며 "살해된 이후부터는 숨넘어 갈 정도로 빈번한 대책회의를 하며 이튿날까지 시간을 끄는 등 은폐한 정황이 여실히 드러났다"고 지적했다.


또 "NLL 선상에는 중국 조업 선박이 70여 척이 있었으나 적극적인 협조를 구하지 않았다"며 "남북이 2004년 6월 4일 체결한 '서해해상에서 우발적 충돌 방지와 군사분계선 지역에서의 선전활동 중지 및 선전수단 제거에 관한 합의서'에 의하면 국제상선 공통망을 활용하고 보조수단으로 기류 및 발광신호 규정을 제정하여 활용한다고 명시되어 있으나, 이 또한 활용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지은 기자 leezn@asiae.co.kr임춘한 기자 cho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