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김해공항 국제선 반년만에 기지개…에어부산, 부산~칭다오 재운항

최종수정 2020.09.29 07:44 기사입력 2020.09.29 07:44

댓글쓰기

출국은 김해, 입국은 김포 '반쪽' 재운항

김해공항 국제선 반년만에 기지개…에어부산, 부산~칭다오 재운항


[아시아경제 유제훈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중단됐던 김해국제공항 국제선이 약 반 년만에 실질적으로 재개된다.


에어부산 은 오는 10월15일부터 인천~중국 칭다오 노선을 재운항키로 했다고 29일 밝혔다. 코로나19 확산으로 노선 운항을 중단한 지 233일 만이다.

에어부산의 인천~칭다오 노선은 주 1회로 운항하며, 매주 목요일 오전 10시35분 김해공항을 출발, 칭다오에 오전 11시35분에 도착하는 일정이다.


단 해당 항공편은 중국 칭다오에서 출발, 정부의 검역 일원화 지침에 따라 김해공항에 들른 뒤 다시 인천국제공항까지 운항한 후 입국을 진행하게 된다. 출국 시엔 김해공항을 이용하게 되지만, 입국시엔 실질적으로 인천공항을 통해 관련절차를 밟는단 것이다.


이로써 김해공항은 지난 4월6일 정부의 검역 일원화 지침에 따라 중단된 지 6개월만에 국제선 운항을 재개하게 됐다.

에어부산은 중국 방역기준에 따라 전체 좌석의 75% 수준인 165석 이하로 탑승객을 제한해 운항할 예정이다.


에어부산 관계자는 "열화상 카메라를 통한 탑승객 발열 체크, 기내소독, 좌석간 거리두기, 기내 마스크 착용 등 강력한 방역지침을 통한 철저한 안전운항 체계를 시행 중"이라면서 "칭다오는 동남권 기업의 공장과 해외사무소는 물론 한국유학생도 많은 도시여서 지역 기업인 및 유학생의 교통편익에 도움이 될 전망"이라고 전했다.




유제훈 기자 kalamal@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