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낮에는 불화, 밤에는 없다" 함소원,'진화와 불화설' 일축 [애로부부]

최종수정 2020.09.27 15:42 기사입력 2020.09.27 13:58

댓글쓰기

함소원과 진화 sns 셀카 모습 , 함소원 SNS

함소원과 진화 sns 셀카 모습 , 함소원 SNS


[아시아경제 나한아 기자] 18살 어린 남편 진화와의 불화설이 일자 해명을 거듭 반복했던 방송인 함소원이 거침없는 입담으로 다시금 불화설을 일축했다.


28일 오후 10시에 방송되는 채널A & SKY 부부 토크쇼 '애로부부' 10회에는 함소원이 출연한다. 18살 어린 남편 진화와의 솔직한 생각을 거침없는 입담으로 풀어낼 예정이다.

함소원은 이날 방송에서 "진화씨와는 어떻게 지내냐"는 질문에 "일단 아직 27세니까…쌩쌩하고 파이팅이 넘치죠. 매일 웃음이 끊이지 않는 그런 기분?"이라며 호탕히 웃었다.


이어 함소원은 "저희는 불화가 낮에 자주 있어요. 근데 밤이 되면 불화가 없어지기도 해서 그래요"라고 거침없이 대답해 눈길을 끌었다. MC들은 "진정한 낮불밤화(낮에는 불화, 밤에는 화해)"고 말하자, 함소원은 "그게 아니고 '낮불밤에', 낮에는 불화고 밤에는 에로라고요"라고 맞받아쳤다.


이날 함소원은 아내의 시각과 육아를 하는 입장으로 '애로드라마'를 지켜보며 다섯명의 진행자가 전혀 생각하지 못한, 신박한 해결법까지 제안하며 '프로 입담러' 면모를 보였다는 후문이다.

한편, 이날 방송에는 오랫동안 짝사랑한 남편과 마침내 결혼했지만, 난데없는 훼방꾼의 등장으로 고통을 겪고 있는 한 아내의 사연을 다룬다.




나한아 인턴기자 skgksdk9115@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