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도훈 한반도본부장, 미국 워싱턴 출국…비건 미 북핵수석대표 협의

최종수정 2020.09.27 10:49 기사입력 2020.09.27 10:49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형수 기자]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이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부장관 겸 대북특별대표와 한미 북핵 수석대표 협의를 하기 위해 미국 워싱턴D.C.로 출국했다.


이 본부장은 27일 오전 인천국제공항에서 출국하기 전 기자들과 만나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 진전시키는 데 있어 매우 중요한 시점"이라며 "비건 대표와 만나 한반도에서 완전화 비핵화와 평화정착이라는 양국의 도전 과제를 어떻게 협의할 것인지 긴밀하게 협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 본부장은 서해상에서 북한군 총격으로 사망한 남한 공무원 사건에 대해서도 논의할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사실관계를 규명하는 것"이라며 "앞으로 어떻게 될지 전망이라든가, 남북관계 영향에 대해 예단은 하지 않겠다"며 조심스러운 태도를 유지했다.


미국 대선 전 판세를 흔드는 10월의 이변(옥토버 서프라이즈) 가능성에 대해 이 본부장은 "민감하고 중요한 시기"라며 "모든 가능성에 대해 대비하고 있을 것"이라고 답했다.

이 본부장이 한미 북핵 수석대표 협의차 미국을 방문하는 것은 지난 6월 17일 이후 3개월여만이다. 이 본부장은 오는 30일까지 3박4일 일정으로 미국을 방문해 비건 대표와 대북정책 전반에 관해 협의한다.




박형수 기자 Parkhs@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