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국민의힘 "연평도 공무원 피격 사건, 文대통령 '종전선언'때문에 은폐"

최종수정 2020.09.24 15:22 기사입력 2020.09.24 15:22

댓글쓰기

국방부 "北 만행 규탄…책임자 처벌 촉구"

국민의힘 외교안보특별위원회 소속 한기호 위원이 2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연평도 실종 공무원 피격 사망 사건 관련 입장을 밝히고 있다/사진=연합뉴스

국민의힘 외교안보특별위원회 소속 한기호 위원이 2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연평도 실종 공무원 피격 사망 사건 관련 입장을 밝히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가연 기자] 서해 북방한계선(NLL) 인근에서 해양수산부 어업지도선에 타고 있던 공무원이 실종된 사건과 관련해, 국민의힘은 정부가 정치적인 이유로 이같은 사실을 은폐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한기호 국민의힘 의원은 24일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연 뒤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실종 사실이) 지난 21일 오후 12시51분 신고됐고 언론 보도를 보면 20여척이 동원돼 수색했다고 한다"면서 "(정부는 실종 사실을) 국민에게 철저하게 비공개로 했다"고 했다.

한 의원은 "문 대통령이 종전선언 관련 내용을 (유엔총회) 연설에 포함했는데 이 연설로 (실종 사실을) 은폐한 정황이 보인다"고 주장했다.


이어 "우리 군 감시장비로 당시 우리 국민이 총격받는 장면 등이 다 포착됐을 것"이라며 "그런 중요한 사건은 당연히 청와대에 즉각 보고된다. 문재인 대통령이 그런 사실을 알고도 종전선언을 제안한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사건 발생이 21일인데 이것을 공개한 것은 23일이다. 그 사이에 무엇을 했는지 확실히 확인해야 한다"며 "월북이냐 아니냐 논란도 계속되고 있다. 가족은 절대 월북할 이유가 없다고 한다. 그렇다면 의도적인지 아닌지도 규명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 의원은 "항간에 떠도는 소문에 이미 화장한 유골을 우리 측에 넘겼다는 얘기도 있다. 화장 여부를 알리지 않고 유골을 가져간 게 아닌가 한다"라며 "화장했다는 자체를 알 수 있는 것은 북한이 얘기해서 아는 것이고, 북한이 얘기하지 않으면 어떻게 아나"라고 주장했다.


이어 "어제(23일) 최초로 합동참모본부에서 낮에 전화를 받았고 개략적인 간단한 내용을 이야기했다"면서 "국방위원회 개회를 요청한 상태지만 여당 쪽에서는 가타부타 대답이 없다. (국방위를) 열고 싶지 않은 것 같다"고 지적했다.


박진 국민의힘 의원은 "국민의힘 외교안보특위 차원에서 이 문제를 추궁하고 진상규명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이날 국방부는 입장문을 내고 북한의 해명과 책임자 처벌을 촉구했다.


국방부는 '서해 우리 국민 실종사건 관련 입장문'에서 "우리 군은 지난 9월 21일 낮 13시경, 소연평도 남방 1.2마일 해상에서 해양수산부 소속 어업지도선 선원 1명이 실종되었다는 상황을 해양경찰청으로부터 접수했다"며 "실종된 어업지도공무원 A 씨는 지난 9월 21일 소연평도 인근 해상 어업지도선에서 어업지도 업무를 수행 중이었다"고 밝혔다.


이어 "우리 군은 다양한 첩보를 정밀 분석한 결과, 북한이 북측 해역에서 발견된 우리 국민에 대해 총격을 가하고 시신을 불태우는 만행을 저질렀음을 확인했다"며 "우리 군은 북한의 이러한 만행을 강력히 규탄하고, 이에 대한 북한의 해명과 책임자 처벌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우리 국민을 대상으로 저지른 만행에 따른 모든 책임은 북한에 있음을 엄중히 경고한다"고 했다.




김가연 기자 katekim221@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