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김종인 "北 야만적 행태에 분노…정부 핫라인 허구였나"

최종수정 2020.09.24 10:37 기사입력 2020.09.24 10:37

댓글쓰기

김종인 국민의힘 비대위원장이 24일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 참석,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윤동주 기자 doso7@

김종인 국민의힘 비대위원장이 24일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 참석,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윤동주 기자 doso7@


[아시아경제 김혜민 기자, 임춘한 기자]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24일 북한의 서해 북방한계선 인근 해상에서 실종된 공무원 피격 사건에 대해 "우리 국민이 피살당한 중대한 사건임에도 이렇게 깜깜이로 모를 수가 있는건지 답답하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대위 회의를 열고 "북한의 총격으로 사망하고 아무 동의없이 화장까지 된 것으로 보도된다. 북한의 야만적 행태에 분노를 느끼지 않을 수 없다"며 이 같이 말했다.

그는 정부가 공무원이 화장될 때까지 사안을 제대로 파악하지 못하고 있었다며 "그동안 홍보한 핫라인 등 소통채널은 허구였나 묻고 싶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북한에 당당한 태도를 갖고 조치를 취해달라. 사건 과정을 소상하게 밝혀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위원장은 "북한은 2008년 박왕자 사건(금강산 관광객 피살사건) 때나 지금이나 전혀 변한게 없다"며 "핵과 미사일은 고도화되고 인권문제는 더 심각해졌다"고 날을 세웠다. 이어 정부를 향해서도 "북한은 달라진게 없는데 문재인 대통령은 어제도 종전선언을 운운한다"며 "국가 안보와 국민안전에 대해 어떤 보장을 갖고 얘기하는 것인지 무책임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이상주의에서 벗어나 남북관계 현실을 봐야 평화도 지키고 관계의 진전도 이룰 수 있음을 명실해달라"고 촉구했다.

김 위원장은 추석 연휴 기간 대규모 장외집회 가능성에 대해서도 "이번 연휴가 코로나19 재확산 최대 고비인 만큼 방역당국의 지침에 최대한 협조하는 것이 타당하다"고 자제를 요청했다.


그는 "문재인 정부 실정에 대한 국민 분노 표출은 당연하다"면서도 "그러나 때로는 절제된 분노가 국민 공감대를 확산하고 결과적으로 큰 파괴력을 가져올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이 정부가 국민 편가르기에 능한 것을 감안하면 자칫 정부 실정을 덮는 빌미로 악용될 수 있다는 우려도 설득력이 있다"며 "정부와 여당이 악용할 가능성이 크기 때문에 국민 분노가 초래할 수 있다. 거듭 경고드린다"고 말했다.




김혜민 기자 hmin@asiae.co.kr임춘한 기자 cho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