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신한생명 "재래시장 소상공인·취약계층과 먹거리 나눠요"

최종수정 2020.09.24 13:25 기사입력 2020.09.24 08:54

댓글쓰기

신한생명 직원들이 23일 서울시 구로구에 비영리 NGO 함께하는 사랑밭 사무소에서 농산품 키트를 제작하고 있다.

신한생명 직원들이 23일 서울시 구로구에 비영리 NGO 함께하는 사랑밭 사무소에서 농산품 키트를 제작하고 있다.



[아시아경제 오현길 기자]신한생명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및 집중호우와 태풍 피해를 입고 농산물 판매부진까지 더해져 이중고를 겪고 있는 지역사회 상생을 위해 ‘건강한 먹거리 나눔’ 캠페인을 실시했다고 24일 전했다.


이번 캠페인을 위해 비영리 NGO ‘함께하는 사랑밭’에 후원금 8000만원을 기부했다. 이를 통해 재래시장 소상공인들로부터 과일, 채소, 반찬 등을 구입해 서울역 인근 쪽방촌 등 취약계층 가정에 전달할 예정이다. 국산 농산물의 시장 거래 활성화를 돕고 코로나19로 인해 구호의 손길마저 줄어든 취약계층을 돕고자 이번 후원 사업이 진행됐다.

또한 추석을 맞이해 보건복지부 산하 ‘독거노인종합지원센터’에 후원금 7000만원을 지원, 독거어르신을 위한 프로그램도 함께 실시했다.


독거어르신들의 고독감을 경감시키고 정서적인 안정감을 제공하기 위해 영양쌀, 생강한과 세트, 김, 홍삼 스틱 등을 넣은 ‘사랑의 추석 꾸러미’ 키트를 만들어 지원한다. 꾸러미에 들어가는 물품 역시 지역 소상공인을 통해 구입했으며 전국 1200명의 독거어르신에게 전해질 예정이다.


신한생명 관계자는 “고객에게 받은 사랑으로 성장해 지금의 회사가 만들어진 만큼 지역사회에 도움이 되고자 이번 후원 프로그램을 준비했다”고 전했다.



오현길 기자 ohk0414@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