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민·관·학 22개 기관 참여 '고령자 교통안전 종합계획' 발표…내일 공청회

최종수정 2020.09.23 12:00 기사입력 2020.09.23 12:00

댓글쓰기

3개 대과제·32개 세부과제
조건부 운전면허 도입·면허 자진반납 확대 등 담겨

민·관·학 22개 기관 참여 '고령자 교통안전 종합계획' 발표…내일 공청회


[아시아경제 이관주 기자] 고령 운전자에 대한 ‘조건부 운전면허’ 도입이 추진되고, 면허 자진반납 활성화를 위해 국고보조금 지원사업이 확대된다. 노인 보호구역 확대 등 고령 보행자의 안전 확보를 위한 정책도 시행된다.


경찰청과 저출산고령사회위원회·국회교통안전포럼·손해보험협회는 이 같은 내용의 ‘고령자 교통안전 종합계획’에 대해 24일 오전 10시 온라인 공청회를 실시한다고 23일 밝혔다.

이번 종합계획은 지난해 7월 발족된 ‘고령운전자 안전대책 협의회’의 22개 민·관·학 기관의 참여와 협력을 바탕으로 마련됐다. 2023년까지 65세 이상 고령 교통사고 사망자를 절반 이하로 감축하는 것을 목표로 ▲고령운전자 안전지원 ▲고령 보행자 보행안전 확보 ▲고령자 교통복지 기반 구축 등 3개 대과제 및 32개 세부과제로 구성됐다.


먼저 고령운전자 안전지원 분야에서는 조건부 운전면허 제도 도입 및 조건부 면허의 세부조건 마련을 위한 운전 적합성 평가 기술개발, 온라인 플랫폼 및 치매안심센터를 활용한 고령운전자 교통안전교육, 노면표시 시인성 확보 등 교통안전시설 개선 분야 15개 과제가 담겼다.


고령 보행자 보행안전 확보 분야에서는 노인보호구역 확대·시설개선 및 전국단위 통합관리 등 ‘실버존’ 관리, 고령 보행자 교통사고 다발지역 관리 강화, 교통약자 보행속도 기준 개선 및 보행섬 확대, 보행신호 자동연장 시스템 도입 등 9개 과제가 포함됐다.

또 교통복지 기반 구축 분야에는 공공형 택시·저상버스·현대자동차 ‘셔클 서비스(승합차 합승 서비스)’ 등 고령자 이동권을 보장할 과제와 교통안전교육 및 공익캠페인 등 8개 과제로 구성됐다.

박진경 고령운전자 안전대책 협의회 위원장(저출산고령사회위원회 사무처장)은 “가파르게 증가하는 고령자 교통사고 위험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한 우리 모두의 고민을 담아낸 결과물”이라며 “어르신들을 위한 안전대책을 성공적으로 추진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이관주 기자 leekj5@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