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김정남 살해 용의자 리정철, 북한 돌아갔다가 중국서 활동"

최종수정 2020.09.22 13:41 기사입력 2020.09.22 13:41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정현진 기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이복형인 김정남을 살해한 용의자 중 한명이었던 북한 국적의 리정철이 북한으로 돌아갔다가 중국에서 활동했다고 22일 마이니치신문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리정철은 북한으로 돌아간 뒤 얼마 지나지 않아 부인을 데리고 중국으로 가서 활동을 재개했다고 북한 정보에 밝은 관계자는 밝혔다. 이 관계자는 "미·중 대립이 첨예해지는 상황에서 중국이 이 문제에 어떻게 대응하는지 미국이 주시하고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미국 법무부는 지난 11일(현지시간) 리정철과 그의 딸 리유경, 말레이시아인 간치림을 대북제재 위반과 금융사기, 자금세탁 공모 등의 혐의로 기소했다고 발표했다. 다만 리정철 등의 신병이 확보되지 않아 이들이 재판에 회부될지는 불투명하다.


리정철은 말레이시아 수도 쿠알라룸푸르의 고급 아파트에 살았으며 김정남 살해 사건 발생 후 이뤄진 압수수색 당시 현금 3만8000달러(약 4400만원)가 발견되기도 했다. 현지 경찰은 PC, 태블릿 단말기, 휴대전화 등을 압수했고 리정철이 북한에 돌아갈 때 반환했으나 이후에도 복사해 둔 자료 분석이 이어졌다고 다른 관계자는 전했다.


분석 결과 리정철이 말레이시아산 팜유 등 사업에 관심을 가졌다는 사실이 파악됐다. 또 일본제 트레일러, 크레인 차량, 굴착기 등의 사진이나 문서가 다수 확인됐는데 이들 장비가 제3국을 거쳐 이미 북한으로 이송됐을 가능성이 있다고 마이니치는 분석했다.

말레이시아 경찰 조사 결과 리정철은 북한과 교류있는 암치료제 사업체에서 일하는 명목으로 말레이시아에 체류한 것으로 전해졌지만 근무를 한 흔적은 없고 평소 북한대사관의 관용차를 이용해왔다고 마이니치는 전했다.


또 그는 말레이시아에서 부인, 딸, 아들과 함께 머물렀고 딸이 말레이시아의 대학에 다니기도 했다. 마이니치는 북한 당국이 해외 파견 시 도주를 막기 위해 가족을 북한에 남기는 관행에 비춰보면 매우 특이한 것이라고 평가했다.


전문가들은 리정철이 북한의 자금 조달에서 중요한 역할을 하는 인물 중 한 명이라는 분석을 내놓는다고 신문은 덧붙였다.




정현진 기자 jhj48@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