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중부발전, 발전사 최초 미활용수자원 재이용사업 추진

최종수정 2020.09.21 21:11 기사입력 2020.09.21 21:11

댓글쓰기

발전소 내 빗물 재이용 설비 신설
하수처리수 재이용 사업 본격화
年 396만t 미활용 수자원 공업용수 재이용
3.6만명 연간 사용량…총 사업비 320억

한국중부발전 본사 전경.(사진제공=한국중부발전)

한국중부발전 본사 전경.(사진제공=한국중부발전)



[아시아경제 문채석 기자]한국중부발전이 물 부족 문제의 해결책을 찾고 지역 가뭄 해소를 하기 위해 '미활용 수자원 재이용 사업'을 본격 추진한다. 기존에 추진 중인 하수처리수 재이용과 함께 발전소 부지 내 빗물을 모아 다시 사용하는 빗물 재이용사업을 포함했다.


21일 중부발전은 빗물 재이용 사업을 위해 보령발전본부에 새로 들어서는 17만㎡ 규모의 옥내저탄장과 신보령발전본부 부지 내 19만㎡에 모이는 빗물을 활용해 연간 최대 31만t의 버려지던 빗물을 공업용수로 재이용하겠다고 밝혔다.

발전사 최초로 추진하는 이번 사업이 마무리되면 연간 총 396만t의 미활용 수자원을 재이용할 수 있다. 이는 3만6000명이 1년 동안 쓸 수 있는 양이다.


총 사업비는 빗물 재이용 사업 21억원, 하수처리수 재이용 사업 299억원(국비지원 사업, 한국중부발전 40억원 부담) 등 320억원이다.


전체설비에 대한 기본·실시설계를 끝냈고 올해 말 공사시작을 위한 사전 준비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오는 2023년 4월 준공하면 본격적으로 발전용 공업용수를 공급하게 된다.


다음달 중 설치공사를 시작한다. 신보령발전본부는 내년 초 착공해 여름 장마철 이전에 준공을, 보령발전본부는 저탄장 옥내화 완료 예정인 오는 2024년 말 준공을 목표로 하고 있다.


하수처리수 재이용 사업은 지난 2017년 6월 체결한 '보령하수처리수(재이용) 공급에 관한 실시협약'에 따라 연간 365만t의 하수처리 방류수를 정수처리해 사용할 예정이다.


박형구 중부발전 사장은 "발전사 최초로 추진하는 이번 미활용 수자원 재이용 사업이 물 부족 위기상황 대응에 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재이용 사업 개발과 용수절감 노력을 지속해 가뭄 극복에 적극 동참하고 지역사회에 수자원으로 환원할 수 있도록 더욱 힘쓰겠다"고 말했다.




세종=문채석 기자 chaeso@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