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공정' 외친 文대통령…추미애와 나란히 입장 "권력기관 개혁완수"

최종수정 2020.09.21 15:21 기사입력 2020.09.21 15:21

댓글쓰기

제2차 국정원·검찰·경찰 개혁 전략회의
대부분 참석자 행사 5분전에 이미 착석
추 장관, 대통령과 14시 정각 나란히 입장

문재인 대통령과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21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제2차 국정원·검찰·경찰 개혁 전략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이하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과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21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제2차 국정원·검찰·경찰 개혁 전략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이하 사진=연합뉴스>



청년의날 기념식에서 공정의 가치를 강조했던 문재인 대통령은 불공정 이슈에 휘말린 추미애 법무부 장관과 나란히 제2차 국정원·검찰·경찰 개혁 전략회의장에 들어섰다. 문 대통령은 권력기관 개혁 완수를 강조하며 추 장관에게 힘을 실어주는 모습을 연출했다.


21일 청와대에서 열린 당·정·청의 권력기관 개혁 전략회의는 추 장관을 둘러싼 논란이 지속되는 가운데 개최돼 관심을 끌었다. 추 장관은 최근 아들 관련 의혹으로 논란의 한복판에 서 있는 상황이다. 문 대통령과 추 장관이 나란히 권력기관 개혁을 논의하는 모습이 연출된다는 점에서, 문 대통령이 추 장관에게 힘을 실어주는 것이 아니냐는 해석이 분분했다.

실제로 이날 행사에서 대부분의 참석자들은 행사 시작 5분 전에 착석했지만, 추 장관은 문 대통령과 함께 14시 정각에 함께 입장했다. 이날 회의장 정면 뒤편에는 파란 바탕에 "권력기관 개혁 완수!'라는 문구가 새겨져 있었다.


추 장관을 향한 야당의 공세가 "검찰 개혁을 저지하기 위한 것"이라는 목소리가 여당 내에서 나오고 있는 가운데 문 대통령이 추 장관과 함께 회의장에 입장하며 검찰 개혁, 권력기관 개혁을 강조했다는 점에서 추 장관에 대한 문 대통령의 신임이 드러났다는 평가다.


문 대통령은 이날 회의 모두발언에서 "정부는 그동안 각 권력기관의 권한을 조정하고 배분하거나 법과 제도를 일부 수정하는 정도가 아니라, 국민을 위해 다시 태어난다는 각오로 권력기관 개혁을 추진해 왔다"면서 "이제 남은 과제들의 완결을 위해 더욱 매진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권력기관 개혁은 어려운 일"이라면서도 "복잡하게 생각할 필요가 없다"고 했다. 이어 "조직을 책임지는 수장부터 일선 현장에서 땀흘리는 담당자까지 자기 본분에만 충실할 수 있게 하는 게 권력기관 개혁"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문 대통령은 19일 제1회 청년의날 기념식 축사를 통해 '공정'을 37번이나 외치며 공정사회 구현을 위한 모든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강조했다.




김동표 기자 letmei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