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맞은편 오는 동료 기관사 보기 싫어서" 운전석 가리고 달린 기관사

최종수정 2020.09.18 08:49 기사입력 2020.09.18 08:49

댓글쓰기

해당 기관사, 소수 노조 간부
소수 노조 측 "파업 동참 안한다고 따돌림당해"

지난 6월11일 오후 서울 노원구 지하철 4호선 상계역에서 전동차 추돌사고가 발생한 현장에서 관계자들이 사고를 수습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지난 6월11일 오후 서울 노원구 지하철 4호선 상계역에서 전동차 추돌사고가 발생한 현장에서 관계자들이 사고를 수습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슬기 기자] 지난 6월 운행 중이던 열차끼리 추돌한 사건은 당시 기관사가 운전석 앞창문을 가리고 운행했기 때문으로 드러났다. 당시 객차에는 승객 80여 명이 타고 있었지만, 다행히 두 열차가 저속 운행 중이어서 부상자는 없었던 사건이다.


17일 SBS에 따르면 지난 6월11일 오전 서울 지하철 4호선 상계역에서 운행 중이던 열차끼리 추돌한 사건 직후 진행된 서울시 감사 결과 사고의 책임은 뒤에서 들이받은 열차 기관사에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사고 당시 열차가 상계역에 접근하기 전 멈춰 섰다가 자동운행 모드로 전환되는 이상 현상을 보였지만 해당 기관사는 관제센터에 알리지 않고 계속 운행했다. 이 사고로 객차가 찌그러지고 들이받힌 열차 3량이 탈선했다.


이 기관사는 운전석 앞 창문을 차양막 등으로 가려 추돌 직전까지 전방을 제대로 살피지 않은 것으로 조사됐다. 해당 기관사는 반대 차선에서 오는 다른 기관사 동료들과 마주치기 싫어 창문을 가렸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일각에서는 해당 사고가 서울교통공사의 노동조합 간 갈등 때문이라는 해석도 나온다. 서울교통공사에는 노동조합이 두 개가 있는데 당시 사고를 낸 기관사는 소수 노조 간부인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교통공사 소수 노조 측 관계자는 "(다수 노조) 파업에 참여 안 한다고 그랬다. 우리 조합원은 전체 포지션에서 300명밖에 안 된다. 10%밖에 안 되는 것이다. 그 사람들을 집단적으로 따돌린다. 왕따시킨다"고 말했다.


사고 당시 노원-당고개 구간 열차 운행은 약 5시간 정도 중단된 바 있다.




김슬기 인턴기자 sabiduriaki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