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신임 차관급 전원 '無·1주택자'…靑 "주거정의 실현"

최종수정 2020.08.14 16:46 기사입력 2020.08.14 15:04

댓글쓰기

文대통령, 개각 앞두고 차관급 9명 대거 교체…이강섭 법제처장·최종건 외교1차관 등

강민석 대변인 [이미지출처=연합뉴스]

강민석 대변인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손선희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차관급 인사 9명을 내정한 가운데 청와대는 "이번 인사는 공직사회 내부 승진을 통해 조직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어 집권후반기 국정운영 성과를 도출하기 위해 단행한 것"이라고 밝혔다. 특히 발탁된 9명은 모두 무주택 또는 1주택자라고 강조했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오후 춘추관에서 인사 배경과 관련한 브리핑을 갖고 "오늘 발표된 분들은 업무역량을 중심으로 발탁된 분들"이라면서도 "여기에 더해 우리 사회에 주거 정의가 실현되도록 고위공직자들이 솔선수범 해야 한다는 국민의 보편적 인식도 고려해 종합적으로 인사했다"고 말했다.

관련해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9명 가운데 8명은 원래 1주택자였고, 1명은 증여받은 부동산을 한 채 더 보유하고 있었으나, 지난 6일 처분을 완료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청와대 신임 수석 5명도 모두 1주택자로, 청와대는 이제 상당한 변화가 이뤄졌다"며 "지난해 12월 다주택자가 20명이었는데 지난 6월 17명, 지난달 31일 8명으로 줄었다. 이 시간 현재 2명 뿐"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1주택이 인사의 '뉴 노멀'이 되고 있다"고 강조했다.


청와대는 지난해 12월 노영민 비서실장이 다주택 매각을 첫 권고했을 당시 대상자가 '11명'이라고 설명했었다. 기준은 '투기과열지구'였다. 그러나 지목된 다주택자들 중 실제 매각을 하지않고 김조원 전 민정수석처럼 청와대를 떠난 인사도 적지 않다. 이후 부동산 민심이 심각하게 악화해 '지역을 불문하고' 다주택을 매각하기로 기류가 바뀌면서, 대상자 수가 20명으로 늘었다. 이들 중 18명이 다주택 매각을 마치거나 최근 인사로 청와대를 떠난 셈이다.


청와대에 따르면 김외숙 인사수석은 최근 아파트 두 채 중 한 채 매각을 완료해 1주택자가 됐다. 현재 남은 다주택자는 여현호 국정홍보비서관과 황덕순 일자리수석 등 2명이다.

(왼쪽부터)이강섭 법제처장·최종건 외교부 1차관 내정자(사진=청와대)

(왼쪽부터)이강섭 법제처장·최종건 외교부 1차관 내정자(사진=청와대)



한편 문 대통령은 신임 법제처장에 이강섭 법제처 차장(56), 외교부 1차관에 최종건 청와대 국가안보실(NSC) 평화기획비서관(46)을 각각 승진 기용하는 등 차관급 9명에 대한 내정 인사를 단행했다. 장관급 개각이 임박했다는 전망이 흘러나오는 가운데 차관급 인사가 먼저 이뤄졌다.

신임 행정안전부 차관에 이재영 행안부 정부혁신조직실장(54), 해양수산부 차관에 박준영 해수부 기획조정실장(53), 농촌진흥청장에 허태웅 농림축산식품부 한국농수산대학 총장(55), 특허청장에 김용래 산업통상자원부 산업혁신성장실장(52), 새만금개발청장에 양충모 기획재정부 재정관리관(57), 국가보훈처 차장에 이남우 국방부 인사복지실장(53), 공정거래위원회 부위원장에 김재신 공정위 사무처장(52)이 각각 내정됐다.




손선희 기자 shees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