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양향자 "호남마저 '민주당 왜 이래'…文정부, '여·경·호' 사용해야 할때"

최종수정 2020.08.14 14:37 기사입력 2020.08.14 14:37

댓글쓰기

"문재인 대통령이 '여성·경제·호남' 어렵다며 영입...최근 상황도 같아"
"여성할당·후순위 최고위원 아닌 앞순위 최고위원 돼야 메시지 전달 가능"
"최근 지지율 급락은 '문전옥답' 소홀히 한 탓...문재인 대통령, '경제 대통령'으로 성공시켜야"
"성비위 근절 위해선, '선출당 후 소명' 원칙 세워야"

양향자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3일 서울 여의도 국회의원회관에서 인터뷰 하고 있다./강진형 기자aymsdream@

양향자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3일 서울 여의도 국회의원회관에서 인터뷰 하고 있다./강진형 기자aymsdream@



[아시아경제 원다라 기자] "최근 호남에서 '우리 민주당이 왜 이래?' 라는 이야기가 나옵니다. 다시 4년 전으로 돌아가지 않는다는 보장이 있을까요."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 후보인 양향자 의원은 13일 아시아경제와의 인터뷰에서 '최근 미래통합당과의 지지율 역전 이유'를 묻는 질문에 "'문전옥답'을 지키지 못했기 때문"이라며 이같이 답했다.

양 의원은 "총선 이후 당 지도부는 '우리가 잘 하고 있다'고 생각했지만, 국민의 인식과 내부 인식과의 괴리가 컸다"면서 "튼튼한 지지기반이었던, 여성ㆍ호남을 잃게 될 경우 보궐선거 대선,지선을 앞뒀던 지난 4년 전보다 더 위기"라고 말했다. 이어 "당원들이 가장 우려하는 것도 이 지점"이라면서 "재집권을 위해선 국민들의 마음을 돌릴 메시지가 필요하다. 전당대회에서 여성, 경제, 호남 을 상징하는 제가 당선되는 것부터가 그 메시지가 될수 있을것"이라고 강조했다.


양 의원은 최고위원 역할에 대해 "김대중 전 대통령이 목표로 했던 것, 노무현 정권을 끊임없이 흔들었던 것 역시 경제"라면서 "문재인 대통령을 경제 대통령으로 성공시켜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스스로를 "최고위원 후보 중에 유일한 경제 대표성을 가진 사람"이라면서 "당정청과 기술 산업계를 연결하는 역할을 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또 "당원이 아닌 국민들이 볼 때에는 '한국판 뉴딜'이 대체 뭔데, 라는 말을 많이 한다"면서 "이러한 부분에서 충분히 메시지를 전달할 수 있다"고도 강조했다. 이어 "성 비위 문제 역시 근절하지 못할 경우 대선까지 리스크가 될수 있다"면서 "이유를 따지는 과정에서 국민들의 신뢰를 잃게된다. '선출당 소명후 복당' 원칙을 자리잡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양 의원은 "여성 할당용 최고위원, 후 순위 최고위원이 아닌 아닌 앞 순위로 당선돼야 이러한 메시지를 전달할수 있는 기회가 많다"면서 "기업인으로서, 인재개발원장으로서 수백만가지 오류를 대비하고 전략을 세웠던 강점으로 국민들을 설득해 나가겠다"고 했다. 부동산 정책에 대해서도 "우리당은 1%만 과세 대상이라고 해 국민들의 공감을 얻지 못했고 한국에 집을 가지고 있는 사람들이 60%이다보니 모순적인 상황이 발생했다"면서 "균형점을 맞추며 국민들께서 납득하실 메시지를 통해 신뢰를 얻어내겠다"고 말했다.

한편 양 의원은 최고위원 출마를 최종적으로 결심하게 된 이유에 대해 "문 대통령 주변 분들이 총선 끝나마자 나오라고 했다. 언제까지 민주당이 경제에 약한 정당이어야 하냐는 설득이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4년전 문 대통령이 저를 영입해던 키워드도 호남, 여성, 경제"라면서 "당원들이 양향자를 그렇게 '사용'해주시면 좋겠다"고 말했다.




원다라 기자 supermo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