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김종인 "지지율 역전? 우리 할 일 하고 국민 평가 받은 것"

최종수정 2020.08.13 11:12 기사입력 2020.08.13 11:12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이지은 기자, 김혜민 기자]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은 13일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이후 처음으로 통합당의 지지율이 더불어민주당을 앞선데 대해 "묵묵히 미래를 향해 당이 할 수 있는 일을 하고 국민평가를 받는 것"이라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대위 회의가 끝난 후 기자들과 만나 "하나의 트렌드로 참조하는 것이지 이런저런 특별한 얘기를 할 필요가 없다"며 이 같이 입장을 밝혔다.

그는 지지율 역전 이유를 묻는 질문에는 "우리나라 국민은 현명해서 뭐가 잘못이고, 뭐가 잘하는 것인지 스스로 평가한다"며 "이것이 지지율로 나타나지 않았나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김 위원장은 두 전직 대통령의 구속에 대해 사과를 하겠다고 밝힌데 대해선 "이 당에 오기 전부터 하던 얘기"라며 "두 대통령이 심판을 받고 있기 때문에 당에서 도덕적으로 국민에게 죄송한 마음을 갖고, 사죄를 해야한다는 것이 내 지론"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당 안팎에서 사면 요구가 나오는데 대해선 "대통령이 본인의 판단에 의해 하는 것인데, 당에서 요청하는 것은 의미가 없다고 본다"고 밝혔다.


민주당 의원들이 고(故) 백선엽 장군을 겨냥해 '파묘법' 공청회를 추진하는데 대해선 "국민 분열만 일삼는 것이지, 국가 발전에 도움이 된다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일축했다.

김 위원장은 "젊은 시절에 했던 일을 가지고 대한민국이 존재하는데 있어서 세운 공을 생각하면 국민에게 납득이 될 것이라는 것에 이해를 할 수 없다"며 "친일이라는 말 자체로 국민을 놔눠서 득을 보려는 생각인지 모르겠지만 그렇게 해서는 득을 볼 수 없을 것"이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이어 "지금 미래를 제대로 준비됐다고 얘기할 수도 없는데 지나치게 과거에 집착해서 옛날 일만 하는 걸로는 큰 득을 보지 못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지은 기자 leezn@asiae.co.kr김혜민 기자 hmi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