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中에 밀려 첨단기술 경쟁력 떨어진 日…한일 공동 3위"

최종수정 2020.08.13 10:37 기사입력 2020.08.13 10:37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정현진 기자] 일본이 세계 첨단기술 분야에서 중국에 밀려 경쟁력이 크게 떨어졌다고 13일 일본 니혼게이자이신문이 보도했다.


니혼게이자이신문은 최근 실시한 2019년 '주요 상품·서비스 점유율 조사'에서 전체 조사 품목 74개 중 일본이 시장점유율 1위를 기록한 품목은 7개로 집계됐다. 이전 조사에서 11개 품목의 1위를 기록했던 일본은 이번에 중소형 액정패널, 리튬이온전지용 절연체 등 4개 품목에서 1위를 내줬다.

일본이 이처럼 밀려난 이유는 중국의 성장 때문이다. 일본이 빼앗긴 1위 품목 4개 중 2개는 중국이 차지했다. 중국은 전체 품목 중 12개 품목에서 1위를 차지했다. 중국 통신장비업체 화웨이가 주력인 휴대통신기지국, PC, 폐쇄회로(CC)TV 등에서 시장 점유율 1위를 기록했다. 전체 품목에서 가장 선두에 선 국가는 미국(25개)이었다.


한국은 일본과 함께 공동 3위를 차지했다. 한국은 스마트폰, 유기EL(올레드·OLED) 패널, 조선 등 7개 분야에서 세계 1위를 차지했다. 한국이 시장 점유율 1위를 차지한 분야의 숫자는 전년과 동일했다.


니혼게이자이는 "국가의 지원을 통해 성장세를 보이는 분야를 차지하려고 움직이는 중국이나 한국 기업에 비해 기세(성장세)가 떨어지는 모습"이라고 전했다.



정현진 기자 jhj48@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