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청와대, 4차 추경 편성여부에 "여야 논의 지켜봐야" (상보)

최종수정 2020.08.11 16:55 기사입력 2020.08.11 16:55

댓글쓰기

정부·더불어민주당, 12일 재난 대책 당정협의 개최

빗줄기가 잦아든 11일 오전 수해를 입은 전북 남원시 금지면 용전마을 한 공터에 수해민들의 집기가 쌓여 있다. / 사진=연합뉴스

빗줄기가 잦아든 11일 오전 수해를 입은 전북 남원시 금지면 용전마을 한 공터에 수해민들의 집기가 쌓여 있다. / 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임주형 기자] 정치권에서 수해 대책으로 4차 추가경정예산(추경) 평선이 거론되는 것에 대해 청와대는 "지켜봐야 한다"고 입장을 밝혔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이날 '여당에서 4차 추경 얘기가 나오는데 정부에서 논의되고 있느냐'는 기자의 질문에 "여야 논의를 지켜봐야 할 것 같다"며 "저희가 나서서 답할 문제는 아닌 것 같다"고 말했다.

정부와 더불어민주당은 12일 재난 대책 당정협의를 개최, 특별재난지역 확대·재난지원금 현실화·추경 편성 등을 주제로 논의할 방침이다.


한편 정치권 일각에서는 수해 대책의 일환으로 4차 추경을 편성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앞서 이해찬 민주당 대표는 10일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수해 대책과 관련해 "예비비 지출이나 추경 편성 등 필요한 제반 사항과 관련해 고위 당정협의를 열겠다"고 밝힌 바 있다.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도 이날 기자회견에서 "그동안 돈을 많이 써 예산이 남은 게 없다"며 "수해 규모가 너무 커 추경을 하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다.




임주형 기자 skepped@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