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금호타이어 "비정규직 노조, 해사 행위 중단하라"

최종수정 2020.08.11 15:58 기사입력 2020.08.11 15:58

댓글쓰기

금호타이어 "비정규직 노조, 해사 행위 중단하라"

[아시아경제 성기호 기자] 비정규직 노조의 법인통장 압류로 어려움을 겪는 금호타이어가 즉각 해사행위를 중단하라고 밝혔다.


금호타이어는 11일 입장문을 내고 "비정규직 노조가 최근 고용, 단체협약 승계 등을 위한 투쟁 결의 집회 신고를 경찰에 냈다"고 말했다.

이어 또 "수급사 협의회에 올해의 단체교섭 결렬과 함께 쟁의 조정 신청을 진행하겠다는 통보를 했다"며 "이는 가뜩이나 어려운 회사를 벼랑 끝으로 내모는 명백한 해사 행위다"고 비판했다.


회사 측은 "노조의 계좌 압류로 납품업체 대금, 휴가비, 수당 등을 지급하지 못한데다 압류가 장기화하면 회사 신뢰도 하락, 유동성 위기 등 공장 정상화도 버거운 상황이다"고 말했다.


이어 "이런 상황에서 비정규직 지회의 집회 신고와 쟁의 조정신청 통보는 생존과 미래 경쟁력 확보를 목표로 안간힘을 다하려는 경영정상화 의지에 먹구름을 드리우는 행위이다"고 주장했다.

회사 측은 "노조가 채권압류 취하 등 해사 행위를 중단하고, 합리적 해결방안 마련을 위해 책임과 역할을 해줄 것을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성기호 기자 kihoyeyo@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