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트럼프 덕 본 월가, 11월 대선엔 '조 바이든' 지지

최종수정 2020.08.11 15:19 기사입력 2020.08.11 15:19

댓글쓰기

후원금 모금에서 바이든 전 부통령>트럼프 대통령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권재희 기자]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의 수혜를 본 월가 금융권이 올해 11월 치뤄지는 대통령 선거에서는 민주당 후보인 조 바이든 전 부통령에게 지갑을 열었다.


9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NYT)에 따르면 바이든 전 부통령이 올해 월가로부터 받은 후원금은 4400만달러(약 522억원)으로 트럼프 대통령이 받은 900만달러(약 107억원) 보다 5배 가까이 많은 것으로 알려졌다.

월가는 세금 삭감, 규제 완화 등 트럼프 행정부의 친 기업적 성향으로 혜택을 입었지만, 트럼프 대통령의 예측불허 통치 스타일에 피로감이 누적되면서 등을 돌렸다는 것이 NYT의 분석이다.


월가에서는 세금 인상 및 규제 강화를 공약으로 내건 바이든 전 부통령이 달갑지는 않지만, 그가 당선된다면 노련하고 체계적으로 대통령직을 수행할 것이란 믿음이 깔려있다는 것이다.


월가 금융업계로 중심으로 조성된 '바이든 액션 펀드'는 올 5~6월에만 1150만달러(약 136억원)을 모금한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NYT는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을 예로 들면서 월가의 후원금이 바이든 전 부통령에게 '양날의 검'이 될 수 있다고 지적했다.


힐러리 전 장관은 2013년 국무부 장관에서 물러난 후 투자은행 골드만삭스 등 월가에서 사적으로 강연을 하고 거액을 받은 사실이 알려지면서 진보 진영으로부터 거센 공격을 받은 바 있다.


바이든 전 부통령 측은 후원금 모금에 있어 월가의 역할을 묻자 "미국은 월가의 은행가, 최고경영자(CEO), 헤지펀드 매니저들이 세운 나라가 아니라"는 평소와 같은 답변을 했다.


한편 미국 월가 금융권 종사자들은 사회적으로는 진보성향을 띠고 있지만 대선과 같은 정치적 이슈에서는 그때그때 상황에 따라 다른 입장을 취해왔다.


2004년에는 조지 부시 대통령, 2008년에는 버락 오바마 대통령, 2012년에는 밋 롬니 전 상원의원, 2016년에는 힐러리 전 장관에게 후원하며 공화당과 민주당을 오갔다.




권재희 기자 jayful@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