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장마 피해 복구' 4차 추경 꺼냈다

최종수정 2020.08.10 11:21 기사입력 2020.08.10 11:21

댓글쓰기

당정 오는 12일 협의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박철응 기자, 원다라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오는 12일 당정 협의를 열어 4차 추가경정예산(추경)을 포함한 수해 대책을 정부와 협의키로 했다.


민주당은 당초 내년 본예산 편성에 집중해야 할 때라며 4차 추경에 소극적인 입장이었으나 사상 최장의 장마에 따른 수해 피해가 크고, 태풍 상륙에 따른 추가 피해까지 우려되자 입장을 선회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야당인 미래통합당과 정의당도 수해복구를 위한 추경에 긍정적인 입장이어서 수해 복구를 위한 4차 추경편성이 급물살을 탈 가능성이 크다.

이해찬 민주당 대표는 10일 최고위원회의에서 "당과 정부는 빠른 시일 내 고위 당정 협의회를 열어 예비비 편성, 추경 등 필요한 제반 사항들을 긴급하게 협의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신속한 복구와 피해에 대해 최선을 다해 보상하도록 당정 간 협의를 긴급하게 마치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

4차 추경 논의에 대해 당 지도부 차원에서 공식적으로 밝힌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박광온 최고위원도 "응급 복구를 위해 재정 수요가 있는 곳에는 예비비를 신속하게 투입할 것"이라며 "어렵다면 국회가 선제적으로 추경을 검토하고 정부에 제안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송갑석 민주당 대변인은 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휴가 때문에 개최하지 않기로 했던 당정 회의를 긴급히 다시 개최하기로 했다"면서 "일정은 수요일(12일) 정도로 생각하고, 총리실과 협의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재난 예비비가 2조원 정도 있는데 이것으로 우선 사용하고 추경까지도 검토를 하는 것"이라며 "15년째 동결되고 있는 재난 지원금을 현실화하는 내용들도 논의됐다"고 전했다.


야당도 추경에 대해 열린 입장이다.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은 이날 기자들과 만나 추경 관련 질의를 받고 "그동안에 돈을 너무 많이 써서 예산이 별로 남은 게 없다"며 "수해 규모가 너무 크기때문에 그걸 다 충당하려면 추경을 하지 않을 수 없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민주당의 추경 검토에 대해 협의가 가능하다는 여지를 남긴 셈이다.

심상정 정의당 대표도 추경 편성을 신속하게 추진해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심 대표는 이날 보도자료를 내고 "정부가 7개의 지역을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했지만 폭우 피해가 전국적으로 발생하고 있어 이 정도론 부족하다"며 "신속하게 국회를 열어 재난 피해복구 추경을 편성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그는 이어 "지금은 피해 규모를 본 다음에 판단하자고 한가하게 얘기할 때가 아니다"라며 "국민이 위기를 무사히 넘길 수 있도록 이번만큼은 여야가 힘을 모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철응·원다라 기자 hero@asiae.co.kr




박철응 기자 hero@asiae.co.kr원다라 기자 supermo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