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4대 그룹, 집중호우 피해 복구 성금 총 90억원 '쾌척'

최종수정 2020.08.09 19:16 기사입력 2020.08.09 19:16

댓글쓰기

4대 그룹, 집중호우 피해 복구 성금 총 90억원 '쾌척'


[아시아경제 김혜원 기자] 국내 주요 4대 그룹이 집중호우에 따른 피해 복구와 이재민 지원을 위해 총 90억원의 성금을 기탁하고 구호 활동에 나섰다.


9일 재계에 따르면 현대자동차그룹과 SK그룹은 이날 전국재해구호협회에 수해 복구 성금 20억원을 각각 기탁했다. 같은 날 LG그룹도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성금 20억원을 기탁했다.

4대 그룹 중에서는 삼성그룹이 앞선 지난 7일 대한적십자사에 성금 30억원을 가장 먼저 전달했다.


각 그룹은 성금 기탁뿐만 아니라 복구 지원에도 대대적으로 나서고 있다. 삼성전자 는 집중호우 피해 지역에서 침수 가전제품 무상 점검·수리 서비스를 진행 중이며 재난 구호용 이동식 세탁 차량인 '온정나눔 세탁소'를 피해 지역에 파견해 집중호우로 피해를 본 주민들의 옷과 이불 등의 세탁과 건조를 지원하고, '사랑의 밥차'를 현장에 보내 식사를 제공하는 등 피해 주민과 자원봉사자들의 의(衣)와 식(食)을 지원하고 있다. 또한 삼성의료봉사단이 현지에 의료진을 파견하고, 삼성물산은 건설 중장비를 보낼 계획이다.


현대차 기아차 는 수해 현장에서 침수·수해 차량을 대상으로 주요 부품 무상 점검을 하고 있다. 현장에서 조치가 어려운 차량은 전국 직영 서비스센터 등에 보내 수리하고 수리 비용을 최대 50% 할인해주기로 했다.

현대차와 기아차는 또한 수해 차주가 렌터카를 이용하거나 새 차를 구입할 때 비용 등을 지원한다. 이외에 현대차 임직원 긴급지원단, 세탁 구호 차량 등으로 수해 지역을 돕고 있다.

4대 그룹, 집중호우 피해 복구 성금 총 90억원 '쾌척'


SK렌터카는 특별재난 지역에서 차량 침수 피해자들을 위해 렌터카를 할인 제공한다. SK그룹은 주거환경 개선 전문 사회적기업 '희망하우징'과 함께 수해를 입은 전국 소규모 보육시설 복구를 지원한다. SK텔레콤과 SK브로드밴드는 침수된 전화기 수리를 위한 차량을 긴급 투입하고 대피소에 와이파이와 IPTV를 무료로 지원한다.


LG전자 는 폭우 피해가 심각한 대전에 서비스 거점을 마련하고 침수 가전을 무상으로 수리하는 서비스를 진행하고 있다. 지난달에는 영덕, 포항 지역을 중심으로 서비스 엔지니어들이 피해 가정을 직접 방문해서 가전 제품을 무상 수리했다. LG생활건강은 자회사인 코카콜라와 함께 충남에 생활용품 4000세트, 생수 8600여개를 기부했다.




김혜원 기자 kimhy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