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정읍 하천서 투망 정비하던 50대 물에 빠져 숨져

최종수정 2020.08.07 22:14 기사입력 2020.08.07 22:14

댓글쓰기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연주 인턴기자] 장맛비로 불어난 하천에서 투망 작업을 하던 50대가 물에 빠져 숨졌다.


7일 전북소방본부와 정읍경찰서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6시32분께 전북 정읍시 산외면 한 하천 가장자리에서 투망 작업을 하던 A(57)씨가 물에 빠졌다.

A씨는 일행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119구조대원에게 사고 50여분 만에 구조돼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결국 숨졌다.


A씨는 이날 천변 가장자리에 매달아 둔 투망이 떠내려가 이를 정비하다가 변을 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고 당시 하천 수심은 전날부터 내린 비로 3∼4m까지 불어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목격자 등을 상대로 정확한 사고 원인을 조사하는 중이다.




김연주 인턴기자 yeonju1853@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