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부동산, 국정지지율 악재 또 악재…노영민 등 靑 핵심참모 사의 (종합)

최종수정 2020.08.07 15:10 기사입력 2020.08.07 14:03

댓글쓰기

노영민 비서실장 이하 5명 수석비서관 모두 사의…文대통령 사의 수용여부 결정되지 않아

[아시아경제 류정민 기자]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이 사의를 표명한 것은 문재인 대통령이 경험하고 있는 국정 악재와 무관하지 않다. 노 실장 본인이 강남3구 집 처분 논란의 당사자인데다 김조원 민정수석을 둘러싼 부동산 논란도 가라앉지 않고 있다.


부동산 처분 문제를 놓고 청와대 핵심 참모들이 언성을 높였다는 얘기까지 흘러나왔다. 청와대 쪽에서 불미스러운 상황이 이어지면서 여권은 혼돈의 시간을 경험하고 있다. 문 대통령 국정수행 지지도는 다시 40% 중반 이하로 떨어졌고 더불어민주당은 미래통합당에 지지율이 역전당할 위기에 놓였다.

노 실장과 강기정 정무수석, 윤도한 국민소통수석, 김조원 민정수석, 김거성 시민사회수석, 김외숙 인사수석 등 비서실장 산하 5명의 수석비서관 전원이 사의를 표명한 것은 청와대 국정 쇄신의 밑그림과 맞물려 있다. 청와대 핵심 참모 교체를 통해 문 대통령이 국정 동력을 회복할 수 있는 길을 터주겠다는 의미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7일 기자들을 만난 자리에서 "(사의표명은) 최근 상황을 종합적으로 책임지겠다는 뜻"이라며 "노영민 실장이 종합적으로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청와대 비서실장을 포함해 수석이 교체될 수 있다는 관측은 있었지만 동시에 일괄 사의를 표명하는 것은 예상과는 다른 그림이다. 김연철 전 통일부 장관을 교체할 때도 그랬지만 경질 이미지를 주지 않도록 배려해온 문 대통령의 인사 철학과도 배치되는 모습이다.

노 실장이 최근 상황을 종합적으로 책임진다는 의미에서 사의를 표명한 것 자체가 책임을 통감한다는 의미이기 때문이다.


문 대통령이 어떤 판단을 내릴 것인지는 확정되지 않았다. 사의를 수용할 것인지, 거부할 것인지, 수용할 경우 언제 어떤 형태로 후임자를 물색할 것인지 등 이후 상황은 아무 것도 결정된 게 없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사의 수용여부는 대통령 결정할 것이고 시기나 그런 모든 것은 대통령이 판단할 내용"이라고 말했다.


다만 청와대 비서실장이 사의를 표명했고 주요 수석비서관 역시 사의를 표명한 상황이라는 점에서 청와대 핵심 참모의 공백에 대한 우려는 현실이 돼 버렸다. 사의 표명 이후 곧바로 업무에서 배제되는 것은 아니지만 청와대는 어수선한 분위기에서 조직력이 흔들릴 위기에 놓인 셈이다.


따라서 문 대통령이 사의 수용 여부를 놓고 장고에 들어가기보다는 서둘러 어떤 판단을 내릴 것이란 관측이 나오고 있다.


청와대 참모진 개편이 현실화한다면 내각 교체 등 다른 인사 작업도 속도를 낼 것으로 보인다. 제21대 총선 이전부터 교체가 유력하게 거론됐던 장관들은 이번에도 교체 대상으로 거론될 전망이다.




류정민 기자 jmryu@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