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정 총리 "금주 장마 막바지 고비…인명·재산피해 최소화 역점"

최종수정 2020.08.03 10:09 기사입력 2020.08.03 09:15

댓글쓰기

정세균 국무총리

정세균 국무총리



[아시아경제 이광호 기자]정세균 국무총리는 3일 "금주가 이번 장마의 막바지 고비라는 각오로 인명 및 재산피해 최소화에 역점을 두고 철저히 대비해 주기 바란다"고 주문했다.


정 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집중호우 피해 및 대처상황 점검을 위한 관계장관회의를 열고 "40일 넘게 계속되고 있는 긴 장마로 전국 곳곳에 피해가 이어지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정 총리는 "지난 주말에는 경기도와 충청북도에서 많은 피해가 발생했다"며 "현장에서 구조 활동 중이던 소방공무원들의 희생도 있었다. 참으로 안타깝고 마음이 무겁다"고 언급했다.


이어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지키는 것이야말로 국가의 가장 기본적인 책무인 만큼, 끝까지 긴장의 끈을 놓지 말고 최선을 다해야 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관계부처와 지방자치단체는 호우특보가 발령되면 지하차도, 하천변, 저지대 상습 침수 지역에 대한 출입을 철저히 통제해 주기 바란다"며 "또한 긴 장마로 인해 지반이 약해졌다는 점을 고려해 산사태 우려 지역과 옹벽이나 축대 붕괴 위험지역에 있는 주민들의 사전대피 등 안전조치를 우선적으로 취해 달라"고 당부했다

아울러 "국민들께서도 불필요한 외출과 비가 오는 동안의 야외 작업은 자제해 주시고 기상정보와 국민행동요령 안내방송을 청취하시면서 피해를 입지 않도록 주의해 주시기를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이광호 기자 kwa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