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익산 국가식품클러스터 공동주택 조속히 해결해야”

최종수정 2020.07.15 15:19 기사입력 2020.07.15 15:19

댓글쓰기

제228회 임시회서 소병홍 시의원 행정 추진력 지적

소병홍 시의원이 제228회 임시회에서 국가식품클러스터 공동주택과 관련해 5분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익산시의회 제공

소병홍 시의원이 제228회 임시회에서 국가식품클러스터 공동주택과 관련해 5분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익산시의회 제공



[아시아경제 호남취재본부 홍재희 기자] 정주여건이 갖춰져 있지 않은 국가식품클러스터 산업단지에 공동주택 건립이 조속히 추진돼야 한다는 주장이 전북 익산시의회에서 나왔다.


15일 소병홍 익산시의원은 제228회 임시회 5분 자유발언을 통해 “국가식품클러스터 내 공동주택 미착공으로 종사 근로자 불편과 인구 유입효과가 떨어진다”며 시가 적극 나서야 한다고 주장했다.

국가식품클러스터는 왕궁면 일원 232만㎡ 부지에 식품전문 산업단지를 조성하는 사업으로 지난 2018년 조성을 마치고 기반을 구축하고 있다.


이곳에는 산업·주거·지원·기반시설이 갖춰질 계획이며 1단계 사업이 완료되면 11개 지원시설과 94개 기업이 입주할 예정이다.


이중 산업용지의 경우 55.9%가 분양됐고 58개 기업이 착공, 33개 업체가 준공을 끝내고 가동 중으로 684명의 근로자가 근무하고 있다.

문제는 국가식품클러스터 산업단지에 들어오기로 했던 674세대의 공동주택이 지난 2018년 승인을 받아놓고 아직까지 착공을 하지 않고 있다는 점이다.


정주여건이 마련돼 있지 않다보니 도심권에서 상당 거리가 떨어진 국가식품클러스터에 근무하는 근로자들이 불편을 감수하고 있다.


또 시는 식품클러스터 산업단지에 일하는 직원들의 기숙사비와 교통비 6억6000만 원을 지원하고 있다.


이와 관련 소 의원은 사업 시행자의 늦장 착공과 행정의 추진력 부족으로 불필요한 예산이 지출되고 있다는 점을 지적했다.


소 의원은 “공동주택 건설이 늦어지면서 이곳 종사자들이 인근 완주군에 거주하며 출퇴근 하는 등 인구 유입효과가 떨어지고 있다”면서 “빠른 시일 내에 공동주택이 착공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시 관계자는 “지난 2018년에 승인을 받았고 5년 이내에만 공사를 시작하면 된다”며 “적어도 2000명 정도가 식품클러스터에 근무해야 분양받은 민간 사업자도 공사를 시작할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사업자는 시에 사업비 보조를 요구하지만 그럴 수 있는 입장이 아니다”면서 “행정에서도 여러 차례 사업자를 만나 공사를 서두르길 주문했지만 사업의 위험성 때문에 추진하지 못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호남취재본부 홍재희 기자 obliviat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