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박용진 "피해자 목소리 귀 기울여야... 성평등 정당 위한 대책 마련 필요"

최종수정 2020.07.14 10:26 기사입력 2020.07.14 10:26

댓글쓰기

지난달 29일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서울 시청에서 열린 산학협력을 위한 시설 공동활용 업무 협약식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지난달 29일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서울 시청에서 열린 산학협력을 위한 시설 공동활용 업무 협약식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민준영 인턴기자]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에게 성추행을 당했다고 폭로한 여성이 13일 자신의 변호사를 통해 입장을 밝힌 가운데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지금은 고통받았다는 피해자 목소리에 귀 기울여야 할 시간"이라고 말했다.


박 의원은 14일 KBS 라디오 '김경래의 최강시사'와 인터뷰에서 "장례식 절차는 끝났지만 피해자 고통과 피해 호소가 계속되는 한 이 일이 끝난 건 아니기 때문에 이 문제와 관련해서 문제를 해결하고 답을 찾아 나가야 할 때가 됐다"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어제 피해자 측에서 호소한 내용과 관련해서 서울시가 어떤 일이 있었는지 확인하고 재발 방지를 위해 노력하는 건 당연한 일이라고 생각한다"라며 "고통스럽지만 우리 사회가 해야 하고 당과 서울시가 해야 할 일을 해나가는 것이 맞다"라고 주장했다.


이어 그는 당내에서 지속적으로 발생하는 성추행 문제에 대해 "안희정, 오거돈 사태에 이어 이번 사건과 관련해서 국민들의 실망이 적지 않은데 당이 그동안 성인지감수성이 부족하지는 않았나"라며 "선출직 공직자들에 대한 성평등 교육 등이 형식적 수준에 그쳤던 것은 아닌지 점검하고 성평등 정당으로 거듭나기 위한 대책이 마련돼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박 의원은 "박 시장 장례 기간 중 불거진 논란에 대해 공적으로 바라보고 해결해야 한다"라며 "박원순 시장이 개인적으로 베풀어줬던 친절과 우리 지역에 대한 관심, 국민들과 서울시민에게 보여줬던 남다른 태도 등에 대해서는 소중하게 간직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다만 "하지만 어렵게 마련해가고 있었던 성평등과 성인지감수성과 관련된 합의들이 흔들려서는 안되고 그 부분과 관련해서는 공적으로 바라봐 우리 사회가 좀 더 성숙한 사회로 나가기 위한 노력을 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민주당 당헌상 내년 치러질 보궐선거 지역에 후보를 출마시킬 수 없다는 질문에는 "그 부분에 대한 해석은 당 지도부나 적절한 절차를 통해서 하게 될 것"이라며 "정치인이라고 하는 것이 참 다양해서 후보를 내지 않는 것이 큰 책임을 지는 것인지 아니면 후보를 내서 더 큰 책임을 질 수 있는 것인지는 지금 말씀드릴 수 있는 상황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앞서 더불어민주당은 지난 2015년 개정한 당헌 96조 2항에서 "당 소속 선출직 공직자가 부정부패 사건 등 중대한 잘못으로 그 직위를 상실해 재·보궐 선거를 하게 된 경우 해당 선거구에 후보자를 추천하지 않는다"라고 규정한 바 있다.


현재까지 광역단체 중에서는 박 전 시장이 사망하고 오거돈 전 부산시장이 물러나 서울과 부산 두 곳에서 보궐선거가 확정됐다.




민준영 인턴기자 mjy7051@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