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박원순 장례위 "고소인 측 기자회견 재고 간곡히 부탁"

최종수정 2020.07.13 14:11 기사입력 2020.07.13 14:11

댓글쓰기

13일 서울 중구 서울시청에서 열린 고 박원순 서울특별시장 영결식에서 유가족들이 헌화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13일 서울 중구 서울시청에서 열린 고 박원순 서울특별시장 영결식에서 유가족들이 헌화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슬기 인턴기자]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 장례위원회(장례위)가 13일 오후 2시 개최할 예정인 '서울시장에 의한 위력 성추행 사건 기자회견'에 "재고해달라"고 요청했다.


이날 장례위는 기자들에게 보낸 문자 메시지에 "부디 생이별의 고통을 겪고 있는 유족들이 온전히 눈물의 시간을 보낼 수 있도록 고인과 관련된 금일 기자회견을 재고해주시길 간곡히 호소드린다"라며 이같이 말했다.

장례위는 "오늘 고 박원순 서울시장은 이 세상의 모든 것에 작별을 고하는 중이다. 한 인간으로서 지닌 무거운 짐마저 온몸으로 안고 떠난 그입니다"라고 했다.


그러면서 "유족들은 하염없이 비가 내리는 이 시각, 한 줌 재로 돌아온 고인의 유골을 안고 고향 선산으로 향하고 있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박 시장을 성추행 혐의 등으로 고소한 피해 여성 측은 이날 기자회견을 열어 입장을 밝힐 예정이다. 이날 기자회견은 고소인 본인은 참석하지 않고 피해 여성을 대리하는 김재련 변호사와 한국여성의전화, 한국성폭력상담소 관계자 등이 참여할 예정이다.

앞서 박 시장은 지난 10일 오전 12시1분께 서울 성북구 북악산 숙정문 인근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보도 등에 따르면 박 시장은 실종 전날인 지난 8일 전직 비서 A 씨로부터 성추행 혐의로 피소됐다.


A 씨는 과거 박 시장에게 성추행을 당한 사실이 있다며 같은 날 경찰에 출석해 고소장을 제출하고 고소인 조사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김슬기 인턴기자 sabiduriaki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