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文대통령 "기업인들 정말 대단, 존경한다는 말씀 드리지 않을 수 없어"

최종수정 2020.07.09 17:15 기사입력 2020.07.09 17:15

댓글쓰기

SK하이닉스 방문, 기업인들에게 일본수출규제 극복 감사 전해…최태원 SK회장 "함께 잘 사는 나라 만들기 위해 다양한 일상에서 상생협력"

[아시아경제 류정민 기자] "우리나라 기업인들 정말 참 대단하다. 제가 참 존경한다는 말씀을 드리지 않을 수 없다." 문재인 대통령은 9일 경기도 이천의 SK하이닉스를 방문한 자리에서 기업인들에 대한 고마움을 전했다. 한국이 일본 수출규제라는 악조건을 뚫고 소재·부품·장비 산업의 경쟁력을 확보한 것은 기업인들의 역할이 컸다는 진단이다.


문 대통령은 "제조업 하는 분들은 누구든 세계에서 최고의 제품을 만들고자 하는 욕심을 가지고 있고, 또 기술에 대한 자부심을 가지고 있다. 그것은 소부장을 만드는 중소기업들도 마찬가지"라고 평가했다.

문 대통령은 정부가 소재·부품·장비(소부장) 산업에 관심을 기울인 배경에 대해서도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우리가 처음 시작은 일본의 수출 규제 때문에 우리 산업의 가장 핵심이라고 할 수 있는 반도체 산업에 타격을 받아서는 안 되겠다라는 그런 목표로 시작을 했는데, 이제는 그 목표가 더 높아져서 차제에 대한민국이 소부장 강국이 돼야겠다는 목표를 세우게 됐다"고 말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문 대통령은 "우리 정부 부처에서는 현장의 어려움에 대해서 항상 좀 귀를 열고 또 소통하면서 문제를 적극적으로 해결해 주는 그런 자세를 가져 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이날 행사에 참여한 기업인들을 향해 "정부의 관심과 지원은 소부장 자립과 경쟁력 강화를 위한 정부의 관심과 지원은 강력하게 지속될 것"이라며 "정부의 지원과 관심은 결코 변하지 않고 오히려 강화될 것"이라고 다짐했다.

최태원 SK그룹 회장은 "기업이 만들 수 있는 사회적 가치는 무엇인지를 같이 계산해서 돈도 벌지만 기업의 사회적 가치도 같이 올릴 수 있는 그런 프로그램들을 좀 더 만들고자 한다"면서 "저희가 보유한 AI나 데이터 분석기술 이런 기술들을 전부 소부장 기업들을 지원하고 기초과학 분야에서도 적극적으로 투자해서 중장기적으로 국가산업 경쟁력 확보에도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최 회장은 "우리 국민과 기업은 언제나 이러한 도전을 극복해왔고 당면한 어려움을 기회로 만드는 저력이 있었다. 10년 후 오늘을 기억할 때 국내 생태계가 새로운 미래로 시작하는 날로 기억되길 희망한다"면서 "함께 잘사는 나라를 만들기 위해서 앞으로 SK는 다양한 일상에서 더 많은 상생 협력 사례를 만들고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류정민 기자 jmryu@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