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인기 떨어진 日아베…내각 지지율, 또 30%대로 하락

최종수정 2020.07.06 14:49 기사입력 2020.07.06 14:49

댓글쓰기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정현진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사태 이후 인기가 크게 떨어진 아베 신조 일본 내각의 지지율이 보수 성향인 요미우리신문 여론조사에서도 30%대로 내려왔다.


요미우리는 지난 3~5일 18세 이상 유권자 1086명을 대상으로 전화 여론조사를 실시한 결과 아베 내각 지지율이 39%로 조사됐다고 6일 보도했다. 지난달 5~7일 실시된 요미우리의 직전 여론조사 때 아베 내각 지지율은 40%였다.

이번 여론조사에서 아베 내각을 '지지하지 않는다'는 답변 비율은 52%로 직전 조사 대비 2%포인트 상승했다.


요미우리 여론조사에서 아베 내각 지지율이 30%대로 떨어진 것은 모리토모와 가케 학원 스캔들로 아베 정권이 흔들리던 2018년 4월 조사(39%) 이후 2년 3개월 만이다.


아베 내각의 지지율은 코로나19 대응 논란과 검찰청법 개정, 전 도쿄고검장 마작스캔들, 전 법무상 부부 돈 선거 의혹 등 잇단 사건으로 인해 크게 떨어진 뒤 최근 각종 여론조사에서 대체로 30%대를 기록하고 있다.



정현진 기자 jhj48@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