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김부겸 “홍영표·우원식 뜻 받들겠다” 전당대회 이낙연·김부겸 양자구도로

최종수정 2020.07.05 15:58 기사입력 2020.07.05 15:58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전진영 기자] 당대표 경선에 출마하는 김부겸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불출마를 선언한 홍영표, 우원식 의원의 뜻을 받들겠다”고 5일 밝혔다. 앞서 우 의원은 이날 “비상한 시국에 치열한 경쟁보다는 뒤로 물러나 협력할 때”라며 전당대회 불출마를 선언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김 전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출마 뜻을 세웠던 홍영표, 우원식 두 의원이 그저께와 오늘 각각 그 뜻을 접었다. 저보다 훌륭한 정치인이다. 그런데 이렇게 물러서시니 제가 정말 면구스럽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홍 의원은 이번 전당대회가 정권 재창출의 소중한 디딤돌이 되기를 간절히 소망했다. 그 기원과 소망을 명심하겠다”고 했다. 전당대회 과열을 우려한 우 의원을 향해서는 “그 고민은 저의 고민이기도 하고, 그 뒷받침이 바로 제가 이루고자 하는 ’더 큰 민주당’의 꿈이기도 하다”고 밝혔다.

이어 “두 분이 문재인 정부 성공과 정권 재창출을 위해 내려주신 결단에 담긴 뜻을 감히 잇고자 한다”며 “전당대회를 가치와 정책의 경쟁으로 이끌겠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두 분의 뜻을 받들어, 이번 전당대회가 축제의 한마당이 되도록 제 모든 힘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민주당 전당대회는 이낙연·우원식·홍영표 의원과 김부겸 전 의원의 4파전으로 진행될 전망이었다. 그러나 홍 의원과 우 의원이 각각 불출마를 선언하면서 민주당 차기 당대표 경선은 김 전 의원과 이 의원의 양자구도로 좁혀졌다.

이 의원은 오는 7일, 김 전 의원은 오는 9일 각각 출마 선언을 할 예정이다.




전진영 기자 jintonic@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