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민주 "윤석열, 수사지휘권 발동 수용해야"

최종수정 2020.07.03 11:34 기사입력 2020.07.03 11:34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원다라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윤석열 검찰총장을 향해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수사지휘권 발동을 수용하도록 "결단해야 한다"고 압박하고 나섰다. 미래통합당은 추 장관의 탄핵소추안 발의를 준비중인 상태다.


민주당은 이날 전국검사장 회의를 소집한 윤 총장을 향해 추 장관의 수사지휘권 발동을 수용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설훈 민주당 최고위원은 이날 YTN라디오에 출연해 "윤 총장의 가족들 문제도 걸려있지 않나, 장모와 본인 부인의 상황이 있기 때문에 겸손하게 이 상황을 받아들여야 한다"면서 "계속해서 이런식으로 저항하면 하나도 도움될 게 없지 않나, 결단을 해야 한다고 본다"고 말했다. 또 검찰청법 8조에 검찰총장은 장관이 내린 지시에 따르도록 명시돼 있다"면서 "윤 총장의 최측근인 한동훈 검사장이 관련돼 있고 가족문제도 있기 때문에 일체 최종 보고만 받는게 상식적"이라고 강조했다.

법사위 소속인 김종민 민주당 의원도 tbs라디오에 출연해 이번에 이(서울중앙지검) 수사팀이 2013년 윤석열 검사하고 같은 심정으로 검찰총장 측근에 관련된 수사인데 수사를 하지 말라고 하고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다만 민주당은 윤 총장 거취에 대해선 말을 아꼈다. 윤 위원장은 '윤 총장이 조직을 위해 결단해야 한다'는 종전 자신의 발언에 대해 "특임검사를 결단해야 한다는 취지였다"고 말했다. 그는 "(총장 사퇴를 결단해야 한다는) 그런 이야기를 한 적이 없다. 2년 임기가 보장된 검찰총장에 대해서 그런 문제를 논하는 것 자체가 부당한 일"이라고 강조했다. '추 장관의 수사지휘가 윤 총장이 사퇴하라는 의미로 많이 본다'는 질문에도 "전혀 그렇지 않다. 과도한 해석"이라고 잘라 말했다.


주호영 통합당 원내대표는 여당의 윤 총장에 대한 잇단 압박에 강하게 반발했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여당이 무슨 수사 지휘권을 수용하라, 총장직 내어놓으라할 권한이 있나며 거의 깡패같은 그런 짓"이라고 날을 세웠다.

한편 통합당은 추 장관 탄핵소추안 발의를 예고한 상태다. 주호영 통합당 원내대표는 전일 기자회견을 열고 "탄핵소추안을 이르면 내일(3일)쯤 접수할 것"이라며 "추 장관은 수사지휘권을 남용하고 불법 수사지휘권을 행사하는 등 검찰청법을 여러차례 위반해 탄핵 소추 요건은 차고 넘친다"고 주장했다.




원다라 기자 supermo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