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김정은 "코로나 방역 완화, 상상할 수 없는 치명적 위기 초래"(종합)

최종수정 2020.07.03 07:31 기사입력 2020.07.03 07:31

댓글쓰기

제7기 제14차 당 정치국 확대회의 개최
"오늘 방역 성과 좋다고 자만도취하지말라"
남북관계 언급은 없어…코로나 대응 시급 상황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3일 김정은 위원장이 전날 노동당 중앙위 제7기 제14차 정치국 확대회의를 열고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국가비상방역 문제를 논의했다고 보도했다. <사진=노동신문 홈페이지 캡처>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3일 김정은 위원장이 전날 노동당 중앙위 제7기 제14차 정치국 확대회의를 열고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국가비상방역 문제를 논의했다고 보도했다. <사진=노동신문 홈페이지 캡처>



북한 김정은 위원장이 약 3개월 만에 노동당 정치국 회의를 열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대응을 위한 국가비상방역 강화를 주문했다. 남북관계와 관련한 언급은 없었다.


북한 관영매체 조선중앙통신은 김 위원장이 주재한 가운데 지난 2일 당 중앙위 본부청사에서 제7기 제14차 정치국 확대회의가 개최됐다고 3일 보도했다.

회의에서는 6개월간의 코로나19 대응 상황을 파악하고 국가비상방역을 강화하는 문제가 논의됐다.


통신은 "김 위원장이 최근 주변국들과 인접 지역에서 악성 전염병의 재감염, 재확산 추이가 지속하고 그 위험성이 해소될 전망이 불확실한 상황에서 방역 전초선이 조금도 자만하거나 해이해짐이 없이 최대로 각성경계하며 방역사업을 재점검하고 더 엄격히 실시할 데 대해 지적했다"고 전했다.


김 위원장은 비상방역 장기화에 따라 방심과 방관, 만성화 현상이 만연하고 비상방역 규율 위반도 나타나고 있음을 비판하면서 "섣부른 방역 조치의 완화는 상상할 수도, 만회할 수도 없는 치명적인 위기를 초래하게 된다"고 경고했다.

이어 "모든 부문, 모든 단위에서 오늘의 방역형세가 좋다고 자만도취해 긴장성을 늦추지 말라"면서 "전염병 유인 위험성이 완전히 소실될 때까지 비상방역 사업을 더 강화해 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북한은 지난 1월 코로나19가 본격적으로 발병한 중국 후베이성 우한 상황이 악화하자 같은 달 24일부터 국가비상방역체계로 전환하고 코로나19 차단에 주력하고 있다.


김 위원장은 지난 4월 11일에도 당 정치국 회의를 열고 코로나19 대응 문제를 논의한 바 있다.


코로나19를 논의하는 정치국 확대회의를 또다시 개최한 것은, 그만큼 코로나19 대응이 시급하고 중대한 문제라는 의미로 해석할 수 있다.


이번 정치국 확대회의에서는 김 위원장이 당 창건 75주년 기념일인 10월까지 완공하라고 지시한 평양종합병원 건설 가속화와 의료봉사 보장 대책 문제도 논의됐다.


김 위원장은 평양종합병원 건설이 일정대로 추진되는 데 대해 만족하면서 시공·자재보장·운영준비 부문 등 구체적인 과제를 제시했다.

북한 김정은 위원장이 지난 2일 당 중앙위원회 본부청사에서 노동당 중앙위 정치국 확대회의를 열고 중요 정책적 문제들을 토의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3일 보도했다. <사진=연합뉴스>

북한 김정은 위원장이 지난 2일 당 중앙위원회 본부청사에서 노동당 중앙위 정치국 확대회의를 열고 중요 정책적 문제들을 토의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3일 보도했다. <사진=연합뉴스>



이번 회의 결과를 전하는 보도에서는 남북관계와 관련한 언급은 없었다.


북한은 탈북민 단체의 대북전단 살포를 이유로 개성 남북공동연락소를 폭파하고 남북간 긴장을 최고수준으로 끌어올려왔다. 그러다 김 위원장이 당 중앙군사위원회 예비회의를 열고 군 총참모부의 군사행동계획을 전격 보류시키며 대남 로키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남북문제는 현 상황을 이어가는 수준에서 관리할 것으로 보인다. 시점이 예고되지 않은 중앙군사위 본회의가 열리고, 여기서 구체적인 행동방향이 정해질 수도 있다.


통신은 또 "회의에서 당 대외사업과 관련한 중요한 문제들과 기타 사항들에 대한 연구도 진행하였다"고 보도했으나 구체적인 내용을 소개하지 않았다.


회의에는 당 중앙위 정치국 위원 및 후보위원, 간부들과 내각·성·중앙기관 간부들, 도당위원장, 도인민위원장, 무력기관 지휘성원, 중앙비상방역지휘부 성원, 건설부문 간부들이 참석했다.


실내에서 진행된 회의이지만 김 위원장을 비롯한 모든 참석자가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은 모습이었다.




김동표 기자 letmei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