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日, 코로나19로 1년 연기된 도쿄올림픽 간소화 검토

최종수정 2020.06.04 14:34 기사입력 2020.06.04 14:34

댓글쓰기

[이미지출처=EPA연합뉴스]

[이미지출처=EPA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정현진 기자] 일본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연기된 도쿄올림픽·패럴림픽 개최와 관련해 비용을 줄이고 간소화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4일 NHK방송 등에 따르면 고이케 유리코 도쿄도지사는 이날 기자들을 만나 "정부, 대회 조직위원회와 연계해 (올림픽을) 합리화, 간소화하려 한다"면서 "국민들의 공감과 이해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고이케 지사가 언급한 합리화, 단순화는 대회 연기에 따른 추가 비용을 줄이려 한다는 의미로, 대회 의식을 줄이거나 해외 내빈의 방문을 제한하는 방식이 검토되고 있다. 이날 요미우리신문은 복수의 정부 및 대회 조직위원회 관계자를 인용해 경기장 관중 및 개·폐회식 참가자, 의식 등의 축소가 검토될 것이라고 전했다.


이와 관련해 스가 요시히데 관방장관은 오전 정례브리핑에서 "국제올림픽위원회(IOC)와 조직위를 중심으로 검토가 이뤄지고 있는 것은 알고 있다"면서 "어떤 정책을 결정한 사실은 없다"고 말했다. 이어 "선수와 관객들이 안전한 대회를 운영하는 것도 매우 중요하다"면서 상황을 주시하면서 IOC, 조직위, 도쿄도 등과 논의하겠다는 뜻을 내비쳤다.


아베 신조 일본 총리는 그동안 도쿄올림픽과 관련해 "완전한 형태로 개최하겠다"고 언급해왔다. 아베 총리는 완전한 형태의 올림픽 개최에 대해 선수들이 만전의 준비 아래 참가할 수 있고, 규모를 축소하지 않고 관객도 함께 감동을 맛보는 것이라고 설명했었다.

다만 올림픽이 완전히 형태로 개최되려면 코로나19 백신 개발이 필수적이라는 지적이 잇따른다. 이에 대해 스가 장관은 "IOC와 조직위가 백신 개발을 개최 조건으로 하는 것은 아닌 것으로 알고 있다"고 답했다. 앞서 토마스 바흐 IOC 위원장은 지난달 21일 영국 BBC와의 인터뷰에서 내년 여름에 도쿄올림픽이 개최되지 않으면 재연기 없이 취소될 것이라고 밝혔다.




정현진 기자 jhj48@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