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엄재식 원안위원장, 재활용고철 감시 현장점검

최종수정 2020.06.03 13:00 기사입력 2020.06.03 13:00

댓글쓰기

"코로나 19 상황에서도 공백 없이 감시" 당부

엄재식 원자력안전위원장.(사진제공=원자력안전위원회)

엄재식 원자력안전위원장.(사진제공=원자력안전위원회)



[아시아경제 문채석 기자]엄재식 원자력안전위원장은 재활용 고철에 대한 방사선 감사기 설치·운영 상황을 점검하고 철저한 감시를 당부했다.


엄 위원장은 3일 인천에 있는 현대제철 공장에 방문해 이같이 말했다. 이 회사는 국내에서 재활용 고철을 가장 많이 취급하는 업체다.

그는 재활용 고철 점검을 한 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유행에도 차질 없이 감시를 하라고 독려했다.


원안위는 방사선에 오염된 재활용 고철 등을 감시하기 위해 전국 주요 공·항만에 방사선감시기 128대를 설치·운영하고 있다.


별도로 재활용 고철을 직접 취급하는 업체에도 방사선감시기 설치·운영을 의무화해 전국 18개 사업장에서 57대의 감시기를 운영하고 있다.

엄 위원장은 "방사선에 오염된 재활용 고철이 국내에 유통되기 전에 사전차단하는 것은 매우 중요하다"며 "코로나19 상황에서도 방사선 감시활동에 공백이 없도록 노력해 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문채석 기자 chaeso@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