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한중외교장관 통화…강경화 "우리 국민 귀국 등 협력" 당부

최종수정 2020.01.29 06:43 기사입력 2020.01.29 06:43

댓글쓰기

왕이 부장, 한국 정부 마스크 200만개 등 의료구호물품 전달에 사의 표명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28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대응 관계장관회의에 참석해 있다. /문호남 기자 munonam@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28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대응 관계장관회의에 참석해 있다. /문호남 기자 munonam@



[아시아경제 임철영 기자] 강경화 외교장관이 28일 왕이 중국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과 통화를 갖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관련 중국내 우리 국민 보호, 중국측에 대한 필요한 지원, 한중 정상 및 고위급 교류 등 상호 관심 사안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고 외교부가 밝혔다.


강 장관은 최근 중국 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 관련해 현지 체류 우리 국민들의 귀국 지원을 포함한 안전 확보를 위한 중국측의 지속적인 협력을 당부하는 한편 "중국 정부의 적극적인 조치를 통해 이번 사태가 조속하고 원만하게 수습되길 기대하면서 그 과정에서 우리 정부도 필요한 물자 지원 등 협력을 적극 제공해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정부는 오는 30∼31일로 예상되는 우한 교민 수송용 전세기편을 통해 마스크 200만개, 방호복ㆍ보호경 각 10만개 등 의료 구호 물품을 중국 측에 우선 전달할 계획이다.


이에 대해 왕 부장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에 대한 중국 지도부를 포함한 중국 정부의 적극적인 대응 조치 현황을 소개하면서 "앞으로도 이러한 대응 과정에서 중국내 한국 국민 보호를 위한 협력을 포함하여 한국 정부와 긴밀하게 소통하고 협력해 나갈 것"이라며 한국 정부의 지원 의사에 사의를 표했다.


외교부는 "양 장관은 올해 정상 및 고위급 교류가 한중관계를 한 단계 도약시키는 계기가 될 것이라는데 공감하고, 이번 위기를 함께 극복해 나가면서 관련 준비를 위한 양국간 각 급에서의 소통과 협의를 가속화해 나가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양 장관은 앞으로도 양측간 다양한 상호 관심 사안에 대해 긴밀하게 논의하고 협력을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




임철영 기자 cyli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