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질병관리본부, '우한폐렴' 오염지역 우한서 '中 전역'으로 확대 예정

최종수정 2020.01.25 19:59 기사입력 2020.01.25 13:50

댓글쓰기

질병관리본부, '우한폐렴' 오염지역 우한서 '中 전역'으로 확대 예정


[아시아경제 최동현 기자] 질병관리본부가 '우한 폐렴' 의심환자를 공항 검역단계에서 최대한 파악하기 위해 감시 대상 오염지역을 '우한'이 아닌 '중국 전체'로 변경할 예정이다. 이렇게 되면 앞으로 중국에서 들어오는 모든 여행자는 건강상태질문서를 제출해야 한다.


25일 보건당국 등에 따르면 질병관리본부는 오염지역을 중국 후베이성 우한시에서 중국 전역으로 변경하는 내용을 담은 사례정의를 준비하고 있다. 사례정의는 공항과 의료기관 등에서 우한 폐렴 관련 '확진환자', '의심환자', '조사대상 유증상자'를 구분할 때 쓰는 지침이다.


'조사대상 유증상자'는 중국 후베이성 우한시를 다녀온 후 14일 이내에 발열과 호흡기 증상(기침 등)이 나타난 사람이다. '의심환자'는 중국 후베이성 우한시를 다녀온 후 14일 이내에 폐렴 또는 폐렴 의심증상이 나타난 자, 확진환자의 증상발생 기간 중 확진환자와 밀접하게 접촉한 후 14일 이내에 발열, 호흡기 증상, 폐렴 의심증상, 폐렴 증상이 나타난 사람이다. '확진환자'는 실제 우한폐렴에 감염된 환자를 말한다.


질병관리본부는 오염지역을 '중국 후베이성 우한시'를 '중국'으로 변경한 개정 사례정의를 배포할 준비를 하고 있다. 이는 중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발원지 우한을 긴급 봉쇄하면서 우한시에서국내로 들어오는 직항 항공편이 없어졌고 이에 따라 환자가 우한이 아닌 중국 내 다른 지역에서 입국할 가능성이 커진 데 따른 조치다.



최동현 기자 nell@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