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靑 "차세대 배터리 공동 개발 압박? 명백한 허위"

최종수정 2020.01.23 18:06 기사입력 2020.01.23 18:06

댓글쓰기

김상조 청와대 정책실장 5대그룹 공동사업 보도 해명…"왜 이런 부분이 허위로 나가게 됐는지 개탄"

[아시아경제 류정민 기자] 청와대 관계자는 23일 기자들을 만난 자리에서 김상조 정책실장이 5대그룹을 만나 공동사업을 요구했다는 보도와 관련해 허위 기사라는 취지로 설명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경제 부총리와 함께 5대 그룹에 대해서 2020년 경제정책 방향을 설명하고 업계의 건의를 받는 자리였다. 이 자리에서 올해 R&D투자가 24조원이다, 대한민국의 먹거리를 위해서 할 수 있는 일이 있다면 정부가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라는 설명을 드린 것"이라며 "기업의 공동 신사업을 제출하라고 했다는 사실이 아니다"라고 해명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오늘 배터리 3사의 공동 개발을 압박했다라는 보도 관련해서 말씀드리겠다. 2차 전지산업에 대해서 업계의 요구도 있었고, 동시에 현황에 대해서 파악할 필요도 있었다"면서 "그래서 산업부와 함께 2차 전지산업 경쟁력 현황과 업계 정책 건의에 대해 청취를 위한 회의를 개최했다"고 말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작년 12월이다. 이 회의에서 국내 2차 전지산업의 경쟁력 강화를 위한 업계의 애로사항 그리고 정부의 건의사항에 대한 의견을 청취하는 자리였다"면서 "동시에 배터리 3사와 현대차가 공동으로 차세대 배터리 개발에 나설 방안을 찾아 달라 요구한 바 전혀 없다. 명백한 허위"라고 주장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실제로 주요하게 논의됐던 내용들은 시장 전망에 대한 의견을 들었다. 그리고 상대국과의 기술 격차, 그리고 초격차, 그러니까 차세대 2차 전지산업에 대한 의견, 건의 등 여러 의견 등을 청취하는 자리였음을 다시 한 번 밝힌다"면서 "왜 이런 부분이 허위로 나가게 됐는지 개탄스럽다"고 말했다.



류정민 기자 jmryu@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