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셀트리온, 中 우한에 공장 짓는다

최종수정 2020.01.21 09:42 기사입력 2020.01.21 09:42

댓글쓰기

셀트리온그룹, 후베이성 우한시와 공장설립 업무협약 체결
설비투자 6000억원.."바이오 연구개발도 지속 투자할 것"

기우성 셀트리온 대표이사(앞중 왼쪽)와 천핑 동호개발구당공위 부서기가 20일 중국 우한에서 열린 바이오의약품 생산공장 설립을 위한 업무협약식에서 서명하고 있다.

기우성 셀트리온 대표이사(앞중 왼쪽)와 천핑 동호개발구당공위 부서기가 20일 중국 우한에서 열린 바이오의약품 생산공장 설립을 위한 업무협약식에서 서명하고 있다.



[아시아경제 최대열 기자] 셀트리온 이 중국 후베이성 우한시에 바이오의약품 생산공장을 짓기로 했다.


셀트리온그룹은 20일(현지시간) 우한시에서 지방정부와 회사 관계자 등이 참석해 바이오의약품 생산공장 설립을 위한 업무협약을 맺었다고 밝혔다. 중국 중부권 최대 도시로 꼽히는 우한시는 제약바이오기업과 연구개발센터 300여곳이 자리잡아 중국 내 바이오산업 전진기지로 평가받는 지역이다. 후베이성 정부가 제품개발이나 상업화를 위한 플랫폼을 구축하는 등 적극 지원한 점도 공장부지로 낙점한 배경이라고 회사는 전했다. 올 상반기 중 기공식을 계획하고 있다.


셀트리온그룹은 현지 법인을 설립해 중국 내 최대 규모로 꼽히는 12만ℓ급 바이오의약품 생산시설을 짓기로 했다. 중국 공장에서는 바이오의약품 개발 생산 외에도 현지 내수시장에 공급하기 위한 대규모 CMO(의약품 위탁생산)도 맡는다. 중국 내 의약품 판매를 위한 직판망도 함께 구축하기로 했다.


회사 측은 앞으로 2025년까지 5년간 설비투자에만 6000억원을 투입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그룹 자체 현금보유분과 외부 투자유치로 마련키로 했다. 설비투자뿐 아니라 제품개발에도 투자를 늘린다는 계획이다. 회사 관계자는 "2017년 이후 중국 국가의료보험(NRDL)에 바이오의약품이 대거 올라갔으며 지난해 케미컬 의약품 대상으로 먼저 시행한 중국 국가집중입찰제도에 바이오의약품도 곧 대상에 포함될 것으로 현지 전문가들은 내다보고 있다"면서 "현지 바이오의약품 시장이 큰 폭으로 성장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셀트리온그룹은 이러한 정책적 기조나 환경 변화를 바탕으로 기존 바이오의약품 복제약(바이오시밀러)과 향후 추가로 개발하는 바이오시밀러까지 꾸준히 중국에 출시한다는 구상이다. 우한법인을 중국 내 최다 파이프라인(신약후보물질)을 보유한 세계적 수준의 기업으로 육성하겠다는 계획도 내놨다. 회사에 따르면 중국 제약시장은 150조원(9000억위안, 2018년 기준)으로 미국에 이어 세계에서 두번째로 크다. 바이오의약품의 경우 10조원(600억위안) 규모인데 2023년이면 22조원 규모로 두 배 이상 커질 것으로 예상된다.

회사 대표를 맡고 있는 기우성 부회장은 "중국은 고품질 의약품에 대한 수요가 큰 시장이자 세계에서 두번째로 시장규모가 크다"며 "셀트리온그룹이 중국시장에 직접 진출한 만큼 세계적인 수준의 셀트리온 바이오시밀러 의약품을 중국 환자들에게 빠른 시간 안에 공급하겠다"고 말했다. 후베이성위원회 부서기를 겸하고 있는 마궈창 우한시 위원회 서기는 "우한시는 지난 2002년 설립 후 글로벌 바이오의약품 선도기업으로 성장한 셀트리온의 우수한 개발 역량을 바탕으로 글로벌 스탠다드를 준수하는 대규모 공장을 유치하게 된 데 진심으로 환영한다"며 "셀트리온과 함께 우한을 중국 내 최고 바이오의약품 생산기지로 성장시키겠다"고 전했다.




최대열 기자 dychoi@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