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美, "남북 협력사업 한미 워킹그룹서 다뤄야"

최종수정 2020.01.20 05:26 기사입력 2020.01.20 05:26

댓글쓰기

미 국무부, 해리 해리스 대사 발언 지지
"남북 협력 지지하지만 사업 내용은 한미간에 논의해야"

[아시아경제 뉴욕=백종민 특파원] 미 국무부가 남북협력사업은 한미 워킹그룹을 통해 다뤄져야 한다는 해리 해리스 주한 미국대사의 발언을 두둔하고 나섰다.


앞서 국무부는 해리스 대사에 대한 미국 정부와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부 장관의 깊은 신뢰를 언급한 데 이어 한미워킹 그룹을 활용해야 한다는 공식 입장을 다시 내놓으며 한국 정부의 독자적인 남북 협력 사업에는 제동을 걸겠다는 의사를 보인 것으로 해석된다.


20일 미국의 소리(VOA)에 따르면 국무부 대변인실 관계자는 “미국은 남북협력을 지지하며, 남북협력이 반드시 비핵화의 진전과 보조를 맞춰 진행되도록 한미 워킹그룹을 통해 (한국과) 조율하고 상의한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이는 한국 정부 관리들도 재확인했다"고 주장했다.


한미 워킹그룹은 2018년부터 한국와 미국을 오가며 한달에 한번 씩 열리며 양측의 대북 관계자들이 만나 남북 협력에 대해 논의해왔다. 한미 워킹그룹은 특히 대북 제재와 관련된 사항을 주로 협의했다. 대북 인도적 자금 지원, 화상상봉 시설 설치 등 우리 정부의 대북 사업을 위해서는 촘촘한 미국의 대북 제재의 유예가 필요했기 때문이다.


다만 북미 협상이 교착상태에 빠진 지난해 하반기 부터는 워킹그룹 운영의 힘이 빠져왔다. 논의할 의제 자체가 줄어든 때문이었다.

그런데 올해 들어 문재인 대통령의 신년 기자회견 등을 통해 우리 정부가 독자적인 남북협력 추진 의사를 밝히자 미측은 한미워킹그룹을 다시 거론하고 있다.


미측은 우리 정부가 추진하는 개벽 북한 관광도 워킹그룹을 통해 미국과 협의해야 할 사안이라는 입장을 보인 것으로 풀이된다.




국무부 관계자는 해리스 대사가 워킹그룹을 통해 미국과 협의를 주장한데 대해 한국내에서 비난 여론이 일고 있는 것을 감안한 듯 해리스 대사가 한국에서 미국 대통령을 대변하는 인사라는 사실을 재차 상기하는 등 미국의 입장이 한미워킹그룹 회의를 통해 제재 면제 등의 협의가 있어야 함을 내비쳤다.



다만 이 관계자는 해리스 대사 발언에 대한 논란을 의식한 듯“해리스 대사가 한국의 주권에 의문을 갖고 있지 않다”고 해명했다. 청와대와 여당의 비판에 대해서도 "미국과 우리의 동맹인 한국은 북한과 관련한 우리의 노력에 관해 긴밀히 조율하며 북한에 대한 일치된 대응을 밀접히 조정하는데 전념하고 있다"고 언급다.




뉴욕=백종민 특파원 cinqang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