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與 "꽤 긴 하루 될 것" 오늘 본회의 열어 패스트트랙法 상정

최종수정 2019.12.13 10:14 기사입력 2019.12.13 10:14

댓글쓰기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13일 국회에서 열린 확대간부회의에 참석,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윤동주 기자 doso7@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13일 국회에서 열린 확대간부회의에 참석,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윤동주 기자 doso7@



[아시아경제 부애리 기자, 전진영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13일 본회의 강행 의지를 밝혔다.


이해찬 민주당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확대간부회의에서 "오늘 본회의를 열어 선거법과 검찰개혁법 등 개혁법안과 유치원3법 등 민생법안을 상정해 추진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 대표는 "국민의 지지 속에서 추진된 이 법안들이 늦장처리된 책임은 전적으로 자유한국당에 있다"면서 "(한국당은)계속된 협상 제의를 거부하고 장외집회, 삭발, 단식으로 일관해왔다"고 비판했다.


이어 그는 "숙려기간이 지나 국회법에 의해 상정된 지금도 필리버스터(무제한 토론을 통한 합법적 의사진행 방해)와 농성으로 일체의 협상을 거부하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 대표는 "대화와 타협이 우선되어야하지만 협상 자체를 거부할 때는 결국 다수결로 의회안을 확정하는 것이 원칙"이라고 밝혔다.

다만 그는 "선거법은 게임의 룰이라서 가능한 합의 처리하는 것이 옳다"면서 "한국당이 연동형비례대표제의 대원칙에 동의하고 진지한 협상을 하면 언제든 대화할 용의가 있다"고 했다.


이 대표는 "최후의 순간까지 대화와 타협의 끈은 놓지 않겠지만 시간끌기는 용납하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이인영 원내대표 역시 "오늘은 우리 국회가 본회의를 열고 또다시 국민의 명령을 집행해야 하는 날"이라면서 "밀린 민생입법 과제를 처리하고 남아있는 2020년도 예산부수법안도 의결해야하며 선거법과 검찰개혁법 등 개혁입법 과제도 모두 마무리할 때"라고 밝혔다.


이 원내대표는 "오늘 본회의가 열리고 선거법 관련해서 필리버스터가 시작되면 민주당은 토론에 적극 임하겠다는 말씀을 거듭 확인해드린다"면서 "오늘도 꽤 긴 하루가 될 것 같다"고 예고했다.




부애리 기자 aeri345@asiae.co.kr전진영 기자 jintonic@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