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北 ‘중대한 시험’ 발표에 靑 ‘무대응’

최종수정 2019.12.08 19:57 기사입력 2019.12.08 19:57

댓글쓰기

NSC도 소집 안 해
외교부 "북한 발표 유의…면밀히 주시" 한 줄 짜리 입장문

[아시아경제 황진영 기자] 청와대는 8일 북한의 '중대한 시험' 발표에 대해 촉각을 곤두세우면서도 관련 입장을 밝히지 않았다.


청와대는 이날 국가안전보장회의(NSC)도 소집하지 않았다.


북한의 발표만 있을 뿐 가시적으로 드러난 게 없는 상황이어서 대응하지 않기로 방침을 정한 것으로 보인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북한이 뭘 했다고 할 때 마다 우리가 입장을 밝힐 수는 없는 것 아니냐"고 했다.


다른 청와대 관계자는 "북한의 동향을 예의주시하고 있다"고 청와대 분위기를 전했다.

대신 외교부가 이날 오후 "우리 정부는 북한의 7일 서해위성발사장 시험 발표에 유의하였으며 한미 관계 당국 간 긴밀한 공조 하에 북한 동창리를 비롯한 주요 지역의 활동들에 대해 면밀히 주시하고 있다"는 한 줄 짜리 입장문을 발표했다.


청와대가 직접 나서는 것 보다 외교부가 관련 입장을 밝히는 게 적절하다는 판단에 따른 조치로 해석된다.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북한이 시험 일시라고 밝힌 7일에 30분간 전화 통화를 했다.


북한의 '이상 동향'을 포착하고 전화 통화를 했을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


이와 관련해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북한 움직임은 대북 감시 활동을 통해 파악하고 있지 않았겠느냐"고 말했다.


이에 앞서 북한 관영 조선중앙통신은 이날 "2019년 12월 7일 오후 서해위성발사장에서는 대단히 중대한 시험이 진행되었다.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국방과학원은 중대한 의의를 가지는 이번 시험의 성공적 결과를 조선로동당 중앙위원회에 보고하였다"고 보도했다.


이어 "이번에 진행한 중대한 시험의 결과는 머지않아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의 전략적 지위를 또 한 번 변화시키는데서 중요한 작용을 하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황진영 기자 you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