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문 대통령, 한·아세안 회의 실무자들에게 피자 450판 보내

최종수정 2019.12.08 19:38 기사입력 2019.12.08 19:38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황진영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달 25∼27일 부산에서 열린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및 제1차 한·메콩 정상회의 준비에 참여한 실무자들에게 '피자 선물'을 보낸 것으로 8일 알려졌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문 대통령이 실무자들의 노고를 격려해 줄 것을 지시해 지난 6일 각 유관 기관에 피자 450판을 보냈다"고 밝혔다.


피자가 배달된 곳은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준비기획단을 비롯해, 벡스코, 아세안 문화원, 대테러 업무를 수행한 군부대, 부산경찰청, 부산소방본부, 부산해경 등 이다.


피자 박스에는 문 대통령의 격려 문구가 담긴 스티커를 부착했다.


문 대통령은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의 성공적 개최는 여러분의 열정과 헌신 덕분이었다"며 "우리 모두 각자의 위치에서 최선을 다한 '11월'을 오래도록 기억하자"라고 격려했다.



황진영 기자 you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