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스타벅스, 50여개 특성화고 대상 진로 교육…'잡 페어' 개최

최종수정 2019.12.04 08:18 기사입력 2019.12.04 08:18

댓글쓰기

올해 4월 부산에서 열린 부산마케팅고 학생들을 대상으로 진행된 잡 페어

올해 4월 부산에서 열린 부산마케팅고 학생들을 대상으로 진행된 잡 페어



[아시아경제 최신혜 기자] 스타벅스커피 코리아가 4일 교육기부 국제 NGO JA와 함께 청소년 진로 교육과 취업 연계를 안내하는 잡 페어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잡 페어는 용산전자 상상가 Y 밸리에서 서울과 경기 지역 50여개의 특성화 고등학생 450여명을 초청해 열린다.


스타벅스는 학생들이 졸업 후 실제 구직 활동에 도움을 줄 수 있도록 직업 선호도와 적성을 알아보는 직무 검사, 이력서 사진 촬영, 면접 준비를 위한 개인별 이미지 컨설팅, 바리스타 직무 상담 등 다양한 강의와 체험 프로그램을 잡 페어를 통해 진행한다. 발표 기술, 모의 면접, 관계 형성 기술, 갈등 해결 기술 등의 진로 교육 프로그램도 현장에서 참여할 수 있다. 스타벅스 바리스타가 진행하는 커피 세미나 등의 실습 과정도 마련했다.


스타벅스 점장과 지역 매니저, 인사 담당자 등 50여 명의 임직원들이 직무 상담을 진행하는 멘토로 나서는 재능기부 활동도 함께 전개한다. 서울시교육청 취업지원센터도 함께 참여해 학생들이 취업 후에도 지속적으로 능력을 개발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 스타벅스 파트너 학사 학위 프로그램 사례 등의 후학습 지원 제도를 안내할 예정이다.


스타벅스는 진로 교육 프로그램 과정 이수 후에 이력서를 제출한 학생을 대상으로 바리스타 채용 면접을 진행하며 최대 50명을 선발할 예정이다. 지난해 잡 페어를 통해서는 서류전형, 면접 등의 과정을 통해 총 45명의 학생을 채용했다.

스타벅스 코리아는 JA와 함께 2015년부터 업계 최초로 청소년 진로교육 프로그램 활동을 5년째 전개해 오며 현재까지 스타벅스 재단 기금 28만5000불을 JA에 전달했다.


2015년부터 스타벅스 임직원 1300명 이상이 교육 연수 과정 이수 후에 전국 80여개 특성화 고등학교를 방문해 1만5000여 명이 넘는 특성화고 학생들의 취업 멘토로 재능기부 활동에 참여했다. 올해에는 서울, 부산, 제주 등 전국 8개 도시의 15개 학교에서 5월부터 11월까지 진로교육 활동을 진행했다.


한편 스타벅스는 JA와의 취업 연계 및 역량 강화 프로그램 운영에 대한 공로를 인정받아 지난달 15일 ‘2019 서울시 사회공헌대상’을 수상한 바 있다.




최신혜 기자 ssi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