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문 대통령 "지소미아 잘 정리됐다…黃 단식 풀어달라"

최종수정 2019.11.23 00:34 기사입력 2019.11.22 19:05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강나훔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22일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 문제가 잘 정리됐다"라며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에게 단식 중단을 요청했다.


강기정 청와대 정무수석은 이날 청와대 앞에서 단식 농성 중인 황 대표를 찾아 한일 간 GSOMIA 물밑 협상 결과를 전한 뒤 "황 대표께서 (GSOMIA에 대해) 많이 고심해주셨고, 이렇게 단식까지 하시며 추운데 (걱정을) 해줘서 한편으로는 죄송하고, 한편으로는 감사하다"고 했다면서 이 같은 문 대통령의 메시지를 전했다.


강 수석은 이어 "25일 (한·아세안 정상회의) 환영 만찬도 있는데, 대표님 단식을 풀어주시고 만찬도 참여해주길 다시 부탁 말씀 드린다"고 문 대통령의 뜻을 전달했다.


강 수석은 그러면서 "단식을 통해 입장을 내주시고, GSOMIA 유지에 대해서 강하게 말씀 주신 것이 지렛대가 돼 협상 당사자들 입장에서 도움됐다는 내부 분석도 있었다"라고 황 대표에게 고마움을 표했다.


이에 황 대표는 "우리가 요구해온 GSOMIA 유지 일부가 받아들여졌다"라면서도 "앞으로 GSOMIA 폐지라는 것이 다시는 있어서는 안된다고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다.

강 수석은 황 대표를 만난 직후 기자들에게 "사실상 GSOMIA가 종료 되지 않고 물밑 협상과 다양한 대화 채널을 열고 잘 정리된 만큼, 이제 황 대표께서 단식을 종료해주십사 하는 말씀을 다시 한번 드렸다"고 말했다.




강나훔 기자 nahu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