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에스퍼 美 국방 "주한미군 철수 모르는 일"(종합)

최종수정 2019.11.21 21:07 기사입력 2019.11.21 19:28

댓글쓰기

"동맹에 위협하지 않아. 협상일 뿐이다"
국내 언론 1개 주한미군 여단 철수 보도 부인

마크 에스퍼 미국 국방장관. 사진 = AP/연합뉴스

마크 에스퍼 미국 국방장관. 사진 = AP/연합뉴스


[아시아경제 백종민 선임기자] 미국 국방부가 21일 한미 방위비 분담금 특별협정(SMA) 협상에서 한국이 미국의 방위비 분담 요구에 응하지 않을 경우, 주한 미군 1개 여단을 철수할 수도 있다는 국내 한 언론의 보도에 대해서 공식 부인했다.


주요 외신에 따르면 조너선 호프먼 국방부 대변인은 성명을 내고, 미 국방부가 현재 한반도에서 미군을 철수한다는 조선일보의 보도는 전혀 사실이 아니라고 밝혔다.


호프먼 대변인은 "에스퍼 장관이 지난주 한국 방문 중 한국에 대한 미국의 철통같은 헌신을 거듭 표명했다"고 전했다.


앞서 마크 에스퍼 미 국방부 장관도 한미 방위비 분담금 협상 결렬에도 불구하고 한미 동맹에 변화가 있지 않다는 입장을 내놓았다.


이날 에스퍼 장관은 베트남 방문 후 미국으로 출발하기에 앞서 기자들과 만나 "나는 그런 계획을 알지 못한다"며 방위비 분담금 협상 실패 시 주한 미군 철수를 고려 중이라는 보도에 대해 부인했다.

에스퍼 장관은 "과장되거나 부정확하고, 거짓된 기사를 매일 본다"고 말해 해당 보도가 사실이 아니라는 점을 강조했다.


그는 또 "우리는 동맹을 위협하지 않는다. 이는 협상일 뿐이다"라고 언급했다.


앞서 에스퍼 장관은 필리핀에서는 '주한미군을 철수 시킬 수도 있느냐'는 질문에 "우리가 할지도, 하지 않을지도 모를 것에 대해 예측하거나 추측하지 않을 것”라고 언급해 주한미군 철수 가능성을 언급한 것으로 해석되며 큰 논란을 불러왔다.


에스퍼 장관은 또 북미 대화를 촉진하기 위해 한미가 이달 중순 예정됐던 연합공중훈련을 전격 연기한 데 대해서도 후회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에스퍼 장관은 연합훈련 연기에도 불구하고 대화를 거부하며 미측을 몰아세우는 북한의 반응에 대해 "우리가 원하는 만큼 긍정적이지는 않았지만"이라면서도 "적극적인 노선을 택한 것을 후회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백종민 선임기자 cinqang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