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전남대, 김영록 도지사 초청 ‘특별강연회’ 개최

최종수정 2019.11.20 18:11 기사입력 2019.11.20 18:07

댓글쓰기

전남대, 김영록 도지사 초청 ‘특별강연회’ 개최


[아시아경제 호남취재본부 윤자민 기자] 김영록 전남도지사가 전남대학교를 방문해 학생 및 교직원을 대상으로 특별강연회를 열었다.


20일 전남대에 따르면 이날 김 도지사는 ‘청년의 꿈과 도전, 블루 이코노미’를 주제로 용봉포럼 특별강연회를 개최했다.


이날 강연장에는 학생과 교직원 등 300여명이 참석해 큰 성황을 이뤘다.


강연 후 질문시간에는 참석한 대학생들이 사업아이템을 제안하거나 단체의 활동지원을 요청하기도 해, 즉석 상담이 이뤄지기도 했다.


김영록 도지사는 강연에서 “바다, 섬, 황금들녘, 하늘, 바람 등 천혜의 청정자원을 바탕으로 첨단기술을 융복합해 지속가능한 발전을 이뤄내는 것이 ‘청정전남 블루이코노미’ 비전의 핵심”이라고 밝혔다.

또 ▲에너지신산업의 ‘블루 에너지’ ▲남해안 해양관광의 ‘블루 투어’ ▲바이오 메디컬 산업 ‘블루 바이오’ ▲드론·e-모빌리티 등 미래형 첨단 운송기기 ‘블루 트랜스포트’ ▲미래 생명산업 ‘블루 농수산’ ▲스마트 신도시 ‘블루 시티‘ 등 6대 프로젝트를 소개하기도 했다.


김 지사는 또 “예로부터 전남은 인재의 고장으로 수많은 인물이 정치, 경제, 문화, 예술, 스포츠 등 각 분야에서 한국사를 빛냈다”며 “초연결·초지능으로 대표되는 4차 산업혁명 시대에는 창의융합형 인재가 필요하고 특히, 지역의 미래비전인 블루이코노미를 실현할 역량 있는 인재육성이 절실히 요구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인재의 고장, 자랑스런 전남의 전통을 이어갈 인물을 키워달라는 도민의 목소리는 제 마음속에 큰 울림이고 지역민들의 한결같은 바람이다”면서 “이를 위해 전남이 세계의 중심무대라는 생각으로 시대 변화에 대응하는 인재육성을 위해 ‘새천년 인재육성 프로젝트’를 추진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마지막으로 “용기를 갖고 뚜벅뚜벅 앞으로 나아가면 모든 일은 풀리기 마련”이라며 “어려운 여건일지라도 절대 스스로에게 한계를 지우지 말라”고 당부했다.




호남취재본부 윤자민 기자 yjm3070@gmail.com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